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유료

    ... 태평무사한 것처럼 위로 천황을 기만한 죄(上欺 天皇之罪)다.” 이토는 제국 일본의 최고 원로다. 그에 대한 메이지(明治) 일왕의 신임은 견고했다. 안중근은 그런 사이를 갈라놓는다. 박환 수원대 교수는 이렇게 평가한다. “일본 지도층 전체를 적으로 돌리지 않고 분산하는 전략적 지혜다.” 안중근은 '절대군주 메이지의 위상'을 파악했다. 그의 법정투쟁은 일본 지식층의 주목을 받는다. ...
  • 사회 거대악과 싸워라…웃음폭탄 선물한 열혈 콤비

    사회 거대악과 싸워라…웃음폭탄 선물한 열혈 콤비 유료

    ... 기초가 탄탄해야 한다는 걸 깨달은” 덕분이다. 그는 13년간 연마한 무에타이 실력을 뽐내며 촬영현장에서도 쏭삭을 위한 특훈을 펼치는 등 매사 넘치는 열정을 보였다. 이와 달리 안창환은 수원대 연극영화학부 재학 시절 처음 무대를 경험한 이후 “나는 계속 연극만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마음이 바뀐 건 2013년 배우 장희정과 결혼하고 아이가 태어나면서. 두 사람은 2011년 연극 ...
  • 소똥이 미세먼지 숨은 범인…암모니아가 촉매 역할한다 유료

    ... 중국에서 넘어오는 암모니아에 대한 대응 방안도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 나오는 암모니아는 전 세계 배출량의 44%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장영기 수원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는 “농축산과 산업, 국외 유입 등 암모니아 전반에 대한 실태 파악이 우선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