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중국의 일대일로 진격에 미국이 방어의 칼 뽑아들었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중국의 일대일로 진격에 미국이 방어의 칼 뽑아들었다 유료 ... 지배권도 강화되고 있다. 미국이 어디까지 물러나야 할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는 움직임이다. 미국이 지난해 국방전략보고서에 중국을 미국의 이익과 가치에 반해 기존 질서 재편을 노리는 '수정주의 국가'로 적시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미·중 기술 패권의 역전 두려움 트럼프 미국의 이런 두려움은 기술 패권의 역전 가능성에서 나온다. 그 공포의 진원지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이다. ...
  • [이하경 칼럼] 문재인 정부, 한·일관계 망치면 이명박 탓 할건가
    [이하경 칼럼] 문재인 정부, 한·일관계 망치면 이명박 탓 할건가 유료 ... 원로 전문가들을 불러 의견을 청취했던 이낙연 국무총리도 6개월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아베는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이겨 지금의 평화헌법을 고치려고 한다. 우리가 두 손 놓고 있으면 역사수정주의와 개헌이라는 우경화의 깃발을 든 아베는 한·일 갈등을 선거에 이용하기 위해서라도 정상회담을 외면할 것이다. 양국관계는 이미 심각한 내상을 입었다. 경제인 교류는 끊겼고, 한국소비재 상품의 ...
  • [글로벌 아이] 아키히토 일왕의 '행복한 은퇴'
    [글로벌 아이] 아키히토 일왕의 '행복한 은퇴' 유료 ... 12월 생일 기자회견에서 아키히토 일왕은 “전후에 태어난 사람들에게도 (역사를) 올바르게 전달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이 '올바르게'에 방점을 찍으며, 역사 수정주의로 흐르고 있는 아베 정권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고 해석했다. 그 직전엔 일본 정부가 미군 비행장 건설로 주민들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오키나와를 찾아갔다. 11번째 방문이었다. 왕세자 시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