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험생 인파속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수능 끝' 학생들 "국어 가장 어려워"…"이제 BTS 보러간다"

    '수능 끝' 학생들 "국어 가장 어려워"…"이제 BTS 보러간다"

    【서울=뉴시스】사건팀 = 15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은 대체로 국어가 가장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화여고 김수빈양은 "국어가 가장 어려웠다"며 "수학 '나'형은 ... 교문 앞에 서서 수능이 끝나기만을 오매불망 기다렸을 부모들은 교문이 열리고 쏟아져 나오는 인파 자녀가 보이면 손을 흔들었다. 학생들은 부모님의 품 안에 안겼다. 최규해양은 "방탄소년단의 ...
  • [노량진, 살어리랏다①]서울 속 단절된 섬 '노량도(島)', 합격만이 '탈출구'

    [노량진, 살어리랏다①]서울 단절된 섬 '노량도(島)', 합격만이 '탈출구'

    ... 최순실 게이트, 고시촌 허탈감 팽배 청춘의 애환이 서린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상징은 역사 으로 사라졌다. 지난 35년 동안 노량진 고시촌을 꿋꿋하게 지킨 육교가 지난해 철거되고 그 빈자리는 ... 김씨는 이렇게 회고했다. 노량진이 외부와 단절된 섬이라는 그는 지친 몸을 이끌고 횡단보도 인파 으로 금세 사라졌다. "수능(대학수학능력시험) 보기 전부터 공무원 준비를 결심했어요. 비싼 ...
  • '이 촛불도 광화문으로'... 전국 곳곳 "朴대통령 하야하라"

    '이 촛불도 광화문으로'... 전국 곳곳 "朴대통령 하야하라"

    ... 고사리 손에 피켓을 든 초등학생부터 연세가 많은 어르신까지 연령층도 다양했다. 예상보다 많은 인파가 몰리자 안전사고에 대비해 경찰 100여명도 현장에 동원됐다. 집회에 참가한 고덕현(44)씨는 ... A4 용지에 적어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종이를 높이 들어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고3 수험생은 "최순실의 딸 정유라는 어머니의 힘으로 좋은 대학에 입학하는 현실을 보고 수능이 일주일도 ...
  • 분노한 시민 '순실봇' '이게 나라냐' 피켓 들고 경찰과 충돌

    분노한 시민 '순실봇' '이게 나라냐' 피켓 들고 경찰과 충돌

    ... 청계광장 입구에서 200m가량 떨어진 모전교까지 거리를 가득 메웠다. 1시간 만에 모여든 인파는 집회 측 추산 2만여 명(경찰 추산 9000명)으로, 2014년 5월 세월호 참사 집회 이후 ... 마찬가지였다. 촛불이 떨어지자 일부는 직접 가져온 LED 촛불을 켜기도 했다. ━ “인생 전체가 았다는 느낌” 이날 집회는 일반인들의 참여가 많았다. 애초 주최 측은 3000~4000명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노한 시민 '순실봇' '이게 나라냐' 피켓 들고 경찰과 충돌

    분노한 시민 '순실봇' '이게 나라냐' 피켓 들고 경찰과 충돌 유료

    ... 청계광장 입구에서 200m가량 떨어진 모전교까지 거리를 가득 메웠다. 1시간 만에 모여든 인파는 집회 측 추산 2만여 명(경찰 추산 9000명)으로, 2014년 5월 세월호 참사 집회 이후 ... 마찬가지였다. 촛불이 떨어지자 일부는 직접 가져온 LED 촛불을 켜기도 했다. [“인생 전체가 았다는 느낌”] 이날 집회는 일반인들의 참여가 많았다. 애초 주최 측은 3000~4000명이 ...
  • [뉴스 클립] Special Knowledge (256) 대학 캠퍼스 안의 역사적 건물

    [뉴스 클립] Special Knowledge (256) 대학 캠퍼스 안의 역사적 건물 유료

    ... 정체성을 담은 건물들이죠. 그래서 아무리 학교 부지가 좁아도 새로운 건물을 짓는 건축 공사 에서도 “이 건물엔 손을 못 댄다”는 곳이 대학마다 하나씩 있습니다. 우리 근ㆍ현대사를 지켜온 ... 대과를 치르는 과거 장소로도 쓰였다는데요. 1519년에 윤탁이 심었다는 600년 된 은행나무는 수험생들의 떨리는 필체를 굽어보았을 것입니다. 성대 캠퍼스 커플들은 지금도 이 나무 주변에서 사랑을 ...
  • [김종혁시시각각] '그놈의 헌법'은 수호돼야 한다 유료

    정확히 20년 전인 1987년 6월 나는 길거리에 있었다.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시위 인파에 섞여 시청 앞과 을지로, 한국은행 본점 앞 등을 아우성치며 뛰어다녔다. 당시 나는 그럴 처지는 ... 형편상 취직은 해야겠는데 학생운동 딱지가 붙어 있어 그런 것 안 따지는 언론사 시험을 준비하던 수험생. 그런 내가 있어야 할 곳은 길거리가 아니라 도서관이나 강의실이어야 했다. 하지만 짬나는 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