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유료 숙명여고 시험문제를 딸들에게 유출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은 전 교무부장 현모(52)씨가 항소심에서도 무죄 주장을 굽히지 않을 전망이다. 현씨 측 변호인은 '단기간에 성적이 급격하게 오르는 게 충분히 가능하다'는 내용을 포함해 100페이지에 달하는 분량의 항소이유서를 준비하고 있다. 시험문제 유출 혐의를 받는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 현모씨는 ...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교무부장 아버지 마음 속 진실은…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교무부장 아버지 마음 속 진실은… 유료 숙명여고 '시험답안 유출' 사건 재판 쌍둥이 딸에게 정기고사 시험 답안을 유출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OO씨가 지난해 12월 첫 공판을 마친 뒤 서울중앙지법 구치감에서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피고인은 이 사건 각 정기고사와 관련해 시험지나 정답을 유출한 사실이 없고, 피고인의 쌍둥이 딸들과 공모한 사실도 없으며, 딸들이 ...
  • 재판부 “쌍둥이딸 말 맞다면 천재” 유료 피고인석에 선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모씨는 선고가 끝나자 짧은 숨을 내쉬었다.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40여분간 이어진 선고를 듣던 그는 법정을 나서며 잠시 휘청이기도 했다.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은 이른바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사건' 1심 선고 공판에서 현씨에게 업무방해죄 유죄와 함께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 특히 재판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