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의 시시각각] 직장 대신 현금 주는 일자리 정권
    [최상연의 시시각각] 직장 대신 현금 주는 일자리 정권 유료 ... 세금과 정부 지출을 줄이고 20%가 넘는 '살인 금리'에 지지 신호를 보냈다. 그런 인기 없는 정책들이 '위대한 미국'을 만드는 초석이 됐다. 영국병과 독일병, 프랑스병을 고친 대처와 슈뢰더, 마크롱의 개혁이 다르지 않다. 두 번의 추경과 슈퍼예산에도 청년실업 대란은 요지부동이다. 공무원 증원이다 뭐다 해서 나라 살림도 빠듯한데 고용노동부는 지방 정부의 청년수당을 사실상 전국에 ...
  •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연정했더니 도의회서 싸움 사라져…기자들이 심심해했다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연정했더니 도의회서 싸움 사라져…기자들이 심심해했다 유료 ... 지사와 2일 통화했다. 비록 정계를 떠났지만, 대연정은 한번 정리하고 가야 하지 않겠냐고 했더니 흔쾌히 동의했다. 대연정 결심에 영향을 미친 사람이 있나. “있다.” 누군가. “독일 슈뢰더 총리였다. 독일은 바이마르 공화국의 혼란, 히틀러의 등장, 세계대전 패배라는 과정에 정치인들이 학자, 종교지도자들과 함께 나라의 미래를 놓고 상당한 토론을 했다. 그때 도달한 결론이 정치는 ...
  • [취재일기] “여론 따라 그냥 놔두자”가 연금 개편안?
    [취재일기] “여론 따라 그냥 놔두자”가 연금 개편안? 유료 ... 있느냐”라며 “정책 결정을 하다 보면 국민여론보다 전문가 의견을 더 반영해야 할 때가 있다. 국민연금이 그렇다”라고 말했다. 연금개혁은 정권을 내놓을 각오로 하는 것이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은 연금 개편에 나섰다가 다음 선거에서 져 자리를 내놔야 했다. 하지만 연금개혁은 두 정상의 가장 큰 업적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8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