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식음료 업계, 미숫가루·콩 활용해 '토종 입맛' 잡기에 분주
    식음료 업계, 미숫가루·콩 활용해 '토종 입맛' 잡기에 분주 유료 ... 흑임자의 맛을 살려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또 미니 찰떡을 넣어 쫀득한 식감을 살렸다. 또 오리온은 인절미 크림에 콩고물 토핑으로 고소한 맛을 낸 '생모찌슈 인절미 크림'을 내놨다. 신제품은 한입 베어 물었을 때 입안 가득 녹아내리는 크림과 쫄깃한 식감이 어우러지는 모찌슈만의 특징을 잘 살려 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 객석을 울린 대학 새내기, 1주일 밤 새우며 연습했어요
    객석을 울린 대학 새내기, 1주일 밤 새우며 연습했어요 유료 ... 다 포기하고 연습에 매달렸다. 콩쿠르 직전 1주일 동안은 매일 밤을 새웠다”고 했다. 주희성 서울대 교수가 지도를 맡았다. 노현진 그는 본선 무대에서 김현민의 연습곡 4, 10번과 슈만의 '크라이슬레리아나 16번', 라벨의 '라 발스'를 연주했다. '라 발스'에 대해 그는 “연주한 지 오래됐지만 한 번도 질린 적이 없었던 곡”이라며 “여러가지 이미지를 떠올리며 칠 수 있고, ...
  • [왜 음악인가] 클라라와 우리의 시대
    [왜 음악인가] 클라라와 우리의 시대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멜로디가 첫 부분부터 달려나간다. 분명히 쇼팽일 것 같지만 중간에 등장하는 또 다른 주제는 건강하고 밝다. 클라라 슈만의 작품 번호 21번 로망스 중 3번째 곡으로 남편인 로베르트 슈만의 생일 선물로 만든 곡들 중 하나다. 19세기 낭만주의 음악의 모범이다. 독일 음악 계보에서 묵직한 자리를 차지하는 남편 때문인지 클라라는 늘 자신의 한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