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오랜만에 K리그 현장 찾은 벤투, 누굴 보고 돌아갔을까
    오랜만에 K리그 현장 찾은 벤투, 누굴 보고 돌아갔을까 ... 선수들을 둘러보려는 벤투 감독의 의지가 엿보였다. 벤투 감독이 현장에 나서자 선수들의 발끝도 날카로워졌다. 아산과 부산의 경기에서는 이정협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한 때 '슈틸리케의 황태자'로 태극마크를 달고 대표팀에 단골로 승선했던 이정협은 한동안 A매치에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이 지켜보는 앞에서, 부상 복귀 후 멀티골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
  • 과감한 투자와 철저한 준비로 왕좌 차지한 카타르
    과감한 투자와 철저한 준비로 왕좌 차지한 카타르 ... 거뒀고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의 다크호스였던 아이슬란드와는 2-2로 비겼다. 지속적인 준비가 카타르를 변화시켰다. 과거 카타르는 남미 출신 귀화선수로 나름의 재미를 봤다. 울리 슈틸리케 전 한국 감독이 칭찬했던 세바스티안 소리아 등이 대표적이다. 소리아를 앞세워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한국을 꺾은 적도 있다. 그러나 2022년 자국에서 열리는 대회를 앞두고 카타르는 ...
  • [김환 관전평] '불안 요소 제거 실패' 벤투호, 실수 반복은 안 된다
    [김환 관전평] '불안 요소 제거 실패' 벤투호, 실수 반복은 안 된다 ... 대회가 시작된 것이다. 어떤 팀에는 긴 시간일 수 있으나 소집 기간이 한정돼 있는 대표팀에는 상당히 짧은 시간이다. 한 달 가까이 함께 중계하며 동행한 신태용 전 감독도 그랬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 경질 이후 갑작스럽게 감독직에 올랐으며, 1년을 채 준비하지 못하고 월드컵에 나갔다. 독일전에 승리하기 전까지 뭇매를 맞았다. 그래서인지 누구보다 벤투 감독의 마음을 잘 알고 있었다. ... #아시안컵
  • 중국전에 '손' 쓴 벤투의 고집, 예견된 아부다비 참사
    중국전에 '손' 쓴 벤투의 고집, 예견된 아부다비 참사 ... 중용했다.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내보낼 교체카드도 이승우(베로나), 구자철, 지동원(이상 아우크스부르크) 정도로 한정됐다. 밀집수비를 뚫을 수 있는 플랜B와 플랜C가 없었다. 울리 슈틸리케 전 대표팀 감독 시절과 크게 달라진게 없었다. 물론 벤투 감독은 아직 한국을 맡은지 1년도 안됐다. 벤투 감독 혼자만의 책임은 아니다.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25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 #박린의 아라비안나이트 #중국 #고집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아시안컵 8강전 #감독 혼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랜만에 K리그 현장 찾은 벤투, 누굴 보고 돌아갔을까
    오랜만에 K리그 현장 찾은 벤투, 누굴 보고 돌아갔을까 유료 ... 선수들을 둘러보려는 벤투 감독의 의지가 엿보였다. 벤투 감독이 현장에 나서자 선수들의 발끝도 날카로워졌다. 아산과 부산의 경기에서는 이정협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한 때 '슈틸리케의 황태자'로 태극마크를 달고 대표팀에 단골로 승선했던 이정협은 한동안 A매치에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이 지켜보는 앞에서, 부상 복귀 후 멀티골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
  • [김환 관전평] '불안 요소 제거 실패' 벤투호, 실수 반복은 안 된다
    [김환 관전평] '불안 요소 제거 실패' 벤투호, 실수 반복은 안 된다 유료 ... 대회가 시작된 것이다. 어떤 팀에는 긴 시간일 수 있으나 소집 기간이 한정돼 있는 대표팀에는 상당히 짧은 시간이다. 한 달 가까이 함께 중계하며 동행한 신태용 전 감독도 그랬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 경질 이후 갑작스럽게 감독직에 올랐으며, 1년을 채 준비하지 못하고 월드컵에 나갔다. 독일전에 승리하기 전까지 뭇매를 맞았다. 그래서인지 누구보다 벤투 감독의 마음을 잘 알고 있었다. ...
  • 황희찬 카타르 잡고 카타르시스 또 한번…
    황희찬 카타르 잡고 카타르시스 또 한번… 유료 ... 하산과 미드필더 아심 마디보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그 공간을 황희찬이 파고들어야 한다. 그라운드에 드러눕는 침대 축구를 하지 못하도록 상대를 괴롭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울리 슈틸리케(독일)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2016년 10월 이란에 패한 뒤 “한국에는 카타르 소리아 같은 공격수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세바스티안 소리아는 2017년 1월 이후 대표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