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약 치자' 교도와 '냅둬유' 신도의 뻔한 승부
    '약 치자' 교도와 '냅둬유' 신도의 뻔한 승부 유료 ━ 안충기의 삽질일기 장미는 5월이 가장 예쁘다. 장미에는 란색을 만드는 효소가 없어 자연에는 란장미가 없다. 꽃말이 '불가능'인 이 다. 그런데 2004년 일본기업 산토리홀 스가 유전자 조작기술로 개발에 성공했다. 완전한 청색은 아니고 연한 보라색이다. 2009년부터 판매에 나섰는데 당시 한 송이 값이 3만 원 정도였다. “또 쳤어유?” “안 치면 안 ...
  • '약 치자' 교도와 '냅둬유' 신도의 뻔한 승부
    '약 치자' 교도와 '냅둬유' 신도의 뻔한 승부 유료 ━ 안충기의 삽질일기 장미는 5월이 가장 예쁘다. 장미에는 란색을 만드는 효소가 없어 자연에는 란장미가 없다. 꽃말이 '불가능'인 이 다. 그런데 2004년 일본기업 산토리홀 스가 유전자 조작기술로 개발에 성공했다. 완전한 청색은 아니고 연한 보라색이다. 2009년부터 판매에 나섰는데 당시 한 송이 값이 3만 원 정도였다. “또 쳤어유?” “안 치면 안 ...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유료 ... 합류했다. 국내의 이런 사정은 아베에게 국민의 관심을 밖으로 돌릴 동기가 됐다. 아베는 한반도에 착안했다. 김정은과 언제든지 만나겠다는 러브콜을 보냈다. 뉴욕을 포함한 세계 여러 곳에서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를 포함한 고위급들이 북한과 물밑 접촉을 하거나 할 예정이다. 김정은이 문 대통령을 북·미 중재자로 인정하지 않고, 미국의 대북 강경론자들도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이익만 대변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