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 이영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해인처럼 남친룩 입고 홍삼 한 번 빨아볼까

    정해인처럼 남친룩 입고 홍삼 한 번 빨아볼까

    ━ 인스타그램에 홍삼 자랑하는 1020 인스타그램에서 에브리타임을 검색하면 홍삼과 관련이 있는 게시물을 쉽게 검색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캡쳐] 10대·20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 춤을 추고 있다. [사진 KGC인삼공사]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홍삼 모델은 최불암·이영하 등 중장년 남성이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KGC인삼공사는 정해인과 함께 김지원·박은빈 씨 등 ...
  • [IS 스타] '최고의 밤' 이영하, 데뷔 첫 15승-완투승으로 팀 2위 탈환

    [IS 스타] '최고의 밤' 이영하, 데뷔 첫 15승-완투승으로 팀 2위 탈환

    어느덧 토종 에이스로 자리를 굳혀가는 모양새다. 두산 오른손 투수 이영하(22)가 중요한 경기에서 데뷔 첫 15승과 데뷔 첫 완투승을 동시에 달성했다. 이영하는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공 105개를 던지면서 4피안타(2피홈런) 무4사구 8탈삼진 3실점으로 역투했다. 팀이 7-3으로 역전승을 거두면서 ...
  • [IS 스타] '4전 4승·ERA 0.35' 이영하, 공식 인증 '호랑이 사냥꾼'

    [IS 스타] '4전 4승·ERA 0.35' 이영하, 공식 인증 '호랑이 사냥꾼'

    두산 오른손 투수 이영하(22)가 '호랑이 사냥꾼' 이미지를 굳혔다. 이영하는 12일 잠실 KIA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하며 5-0 승리를 이끌었다. 14승(4패) 고지를 밟으면서 완연한 상승세를 자랑했다. 특히 KIA전 압도적인 성적을 이어갔다. 시즌 KIA전 4경기에 등판해 4승 평균자책점 0.35(26이닝 1자책점)를 ...
  • [IS 스타] '난적' 두산 제압한 이승호, 의미가 더 컸던 5승

    [IS 스타] '난적' 두산 제압한 이승호, 의미가 더 컸던 5승

    ... 처리해 추가 실점은 막았다. 키움 타선은 6회 공격 때 대거 6득점하며 이승호의 승리투수 요건을 만들어줬다. 이날 이승호는 직구 최고구속이 시속 141km로 빠르지 않았다. 선발 맞대결을 펼친 이영하가 시속 150km에 육박하는 직구를 던졌다는 것과 비교하면 위력이 떨어질 수 있다. 그러나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의 제구가 예리했다. 대부분의 공이 스트라이크존 근처에 꽂혓다. 그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06년 이후 최저 승률 0.354…롯데 와그라노

    2006년 이후 최저 승률 0.354…롯데 와그라노 유료

    ... 당장 성적도 나쁜데 유망주 육성도 실패한 경우다. 최근 몇 년간 롯데가 지명한 선수 중에선 스타는커녕 주전급으로 성장한 선수도 드물다. 올 시즌 1군에서 자리를 잡은 강로한·허일·오윤석 등은 ... 유망주를 키워낸 것과는 거리가 멀다. 키움의 이정후(21), KT의 강백호(20), 두산의 이영하(22)·박치국(21), LG의 정우영(20) 등은 모두 20대 초반의 젊은 선수들이다. 김효경 ...
  • 2006년 이후 최저 승률 0.354…롯데 와그라노

    2006년 이후 최저 승률 0.354…롯데 와그라노 유료

    ... 당장 성적도 나쁜데 유망주 육성도 실패한 경우다. 최근 몇 년간 롯데가 지명한 선수 중에선 스타는커녕 주전급으로 성장한 선수도 드물다. 올 시즌 1군에서 자리를 잡은 강로한·허일·오윤석 등은 ... 유망주를 키워낸 것과는 거리가 멀다. 키움의 이정후(21), KT의 강백호(20), 두산의 이영하(22)·박치국(21), LG의 정우영(20) 등은 모두 20대 초반의 젊은 선수들이다. 김효경 ...
  • 빙상 스타 이영하 별세

    빙상 스타 이영하 별세 유료

    이영하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1세대 스타였던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사진)이 25일 오후 7시 20분 담낭암으로 타계했다. 63세. 고인은 1970년대 한국 빙상의 간판선수로 활약했다. ... 1976년 이탈리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3000m와 5000m에서 우승하며 당시 세계의 스타였던 에릭 하이든(미국)을 종합 2위로 밀어냈다. 이 메달은 한국 빙속이 국제 대회에서 따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