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외국어 남발한 정책 용어들, 국민 소통 방해한다
    [시론] 외국어 남발한 정책 용어들, 국민 소통 방해한다 유료 ... 국민을 현혹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침해해서는 안 될 일이다. 어려운 용어 사용은 정치권만의 문제가 아니다. 정부의 정책 집행 과정에서도 어려운 용어는 흔히 나타난다. 규제 샌드박스, 스튜어드십 코드, 포괄적 네거티브, 제로 페이 등 중앙과 지방 행정기관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저마다 내놓은 정책들의 이름이다. 누구를 위한 정책인지 알 수 없다. 혹시 그 누구를 정책에서 소외시킬 ...
  • 국민연금, 기업에 관여 쉽게…'5%룰' 완화 추진 유료 ... 5일 내 공시해야 한다(5%룰). 다만 국민연금 같은 공적 연기금이 경영참여가 아닌 단순투자 목적으로 주식을 사고팔 때는 5%룰의 적용을 면제받는다. 5%룰은 지난해 7월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의결권 행사 지침)'채택으로 논란이 됐다. 스튜어드십 코드 취지대로 국민연금이 주주로서 목소리를 내면 단순투자 목적이 아니라 경영참여 목적으로 볼 수 있어 5%룰을 적용해야 한다는 ...
  • [사설] 기업 혼내기 보다 효율적 기금관리가 국민연금 본업이다 유료 ... 열렸다. 참석률 또한 바닥이다. 세 차례 회의에는 위원 22명 중 5~7명만 나왔다. 반면 수탁자위는 훨씬 자주 모였다. 올해에만 한 달에 세 번꼴이다. 물론 수탁자위 결정을 통해 스튜어드십을 실행하는 것도 수익률을 높이는 데 필요하다. 그러나 그건 투자정책을 정한 다음 단계다. 기본 투자정책이 엇나간 뒤엔 아무리 스튜어드십을 잘 발휘해도 수익률을 올리는 데 한계가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