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트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임혁백의 퍼스펙티브] 아베의 경제 도발은 국익 앞세운 현실주의로 대응해야

    [임혁백의 퍼스펙티브] 아베의 경제 도발은 국익 앞세운 현실주의로 대응해야 유료

    ... 일으키게 한 구조적 변화는 포스트 세계화 시대의 도래다. 브렉시트와 트럼피즘이 상징적으로 보여준 포스트 세계화 시대는 보호주의, 자국 이익 우선주의, 종족적 민족주의, 포퓰리즘, 비자유주의적 스트롱맨의 등장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신군국주의를 주장하는 국수주의적 민족주의자인 아베는 포스트 세계화 시대의 일본을 이끄는 스트롱맨이다.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일본은 버블 경제의 붕괴로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민족주의와 포퓰리즘 앞에 자유주의 세계질서 무너진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민족주의와 포퓰리즘 앞에 자유주의 세계질서 무너진다 유료

    ... 국제질서를 스스로 훼손했다. 동맹 관계에도 수혜자 부담 원칙을 적용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쓸모없는(obsolete)' 동맹이라고 폄훼하기도 했다. 반면 권위주의 국가의 '스트롱맨'들과는 잘 지내고 있다. 제도를 무시한 나르시시스트적 '즉흥 외교'는 당혹스럽기까지 하다. 오지 않는 '고도(Godot)'를 기다리는 심정으로 그와 김정은의 판문점 리얼리티 쇼를 지켜본 ...
  • [김동호의 시시각각] 루비콘강 건너는 한·일 경제분쟁

    [김동호의 시시각각] 루비콘강 건너는 한·일 경제분쟁 유료

    ... 2021년 9월까지다. 그런데 3연임을 넘어 2024년 9월까지 4연임도 가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3년 시작한 '아베노믹스'가 성과를 거두면서 지지율은 안정적이다. 중국·러시아 등 주변국에 스트롱맨들이 장기집권하는 상황에서 아베도 롱런하는 게 좋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진짜 문제는-결은 조금 다르지만-일본인의 한국 인식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최근 만난 일본 외교관의 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