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페인 남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쉬운 6위' 김서영 "작년보다 준비 잘했는데..."

    '아쉬운 6위' 김서영 "작년보다 준비 잘했는데..."

    ... 6위를 기록했다. 카틴카 호스주(30·헝가리)가 2분07초53의 기록으로 우승해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한 종목에서 4연패를 ... 경영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박태환(30)뿐이었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 자유형 200m 동메달을 땄고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에서 자유형 ...
  • '기생충', 드디어 1000만..봉준호 "넘치는 큰 사랑 받았다"[공식]

    '기생충', 드디어 1000만..봉준호 "넘치는 큰 사랑 받았다"[공식]

    ... 되었다. 투자배급사인 CJ ENM은 '해운대', '광해, 왕이 된 남자', '명량', '국제시장', '베테랑', ... 필리핀과 이스라엘, 9월에 체코와 슬로바키아, 폴란드, 포르투갈, 10월에는 북미, 독일, 스페인, 그리스, 11월에 터키, 루마니아, 네덜란드 개봉이, 12월에는 스웨덴, 이탈리아, 헝가리 ...
  • [현장에서] '도핑 논란' 쑨양과 호튼의 장외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현장에서] '도핑 논란' 쑨양과 호튼의 장외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 전재,판매 금지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최고의 매치업이었던 남자 자유형 400m가 쑨양(28·중국)의 사상 첫 대회 4연패로 끝났다. 그의 경쟁자로 손꼽힌 ... 금메달이다. 쑨양은 이 금메달로 역사에 남을 기록적인 4연패를 달성했다. 쑨양은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
  •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 축구팬을 사로잡은 슈퍼 스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와 세계 축구를 양분하는 남자. 세계적인 명문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간판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 그가 ... 호날두는 유럽 축구 역대 최고 이적료인 9400만 유로(현재 약 1250억원)를 기록하며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등번호는 9번을 단 이적 첫 시즌을 제외하면 줄곧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유료

    ... 축구팬을 사로잡은 슈퍼 스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와 세계 축구를 양분하는 남자. 세계적인 명문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간판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 그가 ... 호날두는 유럽 축구 역대 최고 이적료인 9400만 유로(현재 약 1250억원)를 기록하며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등번호는 9번을 단 이적 첫 시즌을 제외하면 줄곧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를 5시간 가까운 접전 끝에 꺾고, 2년 연속 우승했다. 윔블던에서 통산 5회 우승한 조코비치가 ... 메이저 16승(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이 됐다. 메이저 남자 단식 최다 우승은 페더러의 20승이다. 2위는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의 18승이다.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를 5시간 가까운 접전 끝에 꺾고, 2년 연속 우승했다. 윔블던에서 통산 5회 우승한 조코비치가 ... 메이저 16승(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이 됐다. 메이저 남자 단식 최다 우승은 페더러의 20승이다. 2위는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의 18승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