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슬로베니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종분열' 불붙인 트럼프, 2020 백인 유권자에 '올인'했다

    '인종분열' 불붙인 트럼프, 2020 백인 유권자에 '올인'했다

    ... 브롱크스), 흑인 프레슬리(신시내티), 팔레스타인 난민의 후손인 틀레입(디트로이트) 등 세 명은 미국에서 태어났다. 자신도 독일계 이민자의 자녀이고, 자신의 다섯 자녀 중 네 명 어머니가 체코ㆍ슬로베니아 출신인 트럼프가 사실을 무시하고 인종차별적 모욕을 가한 셈이다. 그는 이날 이민단속국에 2000여명의 불법 이민자 추방을 위한 미국 전역에서의 일제 단속도 명령한 상황이었다. 미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회가 ...
  • '투박해도 너무 투박' 고향 슬로베니아에 들어선 멜라니아 조각상

    '투박해도 너무 투박' 고향 슬로베니아에 들어선 멜라니아 조각상

    슬로베니아에 세워진 멜라니아 조각상 [AFP=연합뉴스] 미국의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나무 조각상이 그의 고향인 슬로베니아 세브니차에 세워졌다. 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보리수의 밑동을 남기고 기둥을 실물 크기로 조각한 이 목상은 다소 촌스러운 모습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당시 멜라니아 여사가 입었던 하늘색 드레스 차림을 하고 ...
  • 윔블던에 부는 15세 돌풍… 가우프, 16강 진출

    윔블던에 부는 15세 돌풍… 가우프, 16강 진출

    ... 15세 소녀 코리 가우프(313위·미국)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가우프는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여자단식 3회전에서 폴로냐 헤르초그(60위·슬로베니아)를 2-1(3-6, 7-6 , 7-5)로 꺾었다. 첫 세트를 내준 가우프는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두 번째 세트를 따낸 후 세 번째 세트까지 아슬아슬하게 잡아내며 2시간 47분간 이어진 ...
  • [단독] 문근영·솔비, '선녀들3'에도 출격…끈끈한 의리 ing

    [단독] 문근영·솔비, '선녀들3'에도 출격…끈끈한 의리 ing

    ... 촬영 일정과 겹쳐 아쉽게 시즌3 고정 멤버로는 함께하지 못했지만 게스트로 참여, 프로그램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줬다. 솔비는 '선을 넘는 녀석들' 시즌1 이탈리아-슬로베니아 편에 출연했던 바 있다. 유쾌한 예능감과 아티스트다운 감수성을 폭발하며 활약했던 터. 이번엔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선을 넘는 녀석들3'는 '국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지금 윔블던은 15세 소녀 가우프 돌풍

    지금 윔블던은 15세 소녀 가우프 돌풍 유료

    ... 2018년 프랑스오픈 주니어 단식 우승을 차지한 경험도 있다. 이런 그가 메이저 대회의 문을 두드렸다. 우상을 넘은 자신감으로 2회전도 통과한 가우프. 그는 3회전에서 폴로냐 헤르초그(60위·슬로베니아)를 상대하며 또 한 번의 기적을 준비한다. 남자 단식에서도 어린 선수가 주목받고 있다. 19세 펠릭스 오제 알리아심(21위·캐나다)이 3회전에 오른 것이다. 그는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코랑탱 ...
  • [시선집중] 여유롭게 즐기는 발칸 3국 비즈니스 패키지

    [시선집중] 여유롭게 즐기는 발칸 3국 비즈니스 패키지 유료

    ... 비행시간 동안 넉넉하고 여유로운 나만의 공간이 보장된다. 또한 모든 좌석 개별 출입 통로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며 100% 적립되는 항공사 마일리지는 덤이다. 이 상품은 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보스니아 발칸 3개국을 9일간 둘러본다. 모든 일정에서 1급 호텔에서 묵고 아메리칸 조식을 즐긴다. 특히 '아드리아 해의 진주'로 불리는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에서의 숙박이 포함되어 ...
  • [Enjoy Your Life] 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보스니아…'발칸 비즈니스 패키지'로 편안하게 만끽

    [Enjoy Your Life] 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보스니아…'발칸 비즈니스 패키지'로 편안하게 만끽 유료

    ... 여유로운 나만의 공간이 보장된다. 모든 좌석 개별 출입 통로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며, 100% 적립되는 항공사 마일리지는 덤이다. KRT 발칸 비즈니스 패키지 상품은 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보스니아 세 나라를 9일간 둘러본다. 모든 일정 동안 1급 호텔에서 묵고 아메리칸 조식을 즐긴다. 특히 '아드리아해의 진주'로 불리는 아름다운 도시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를 관광만 하고 스쳐지나가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