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유료 ... 기능공'은 영어로는 그냥 '여행자(journeyman)'라고 번역된다. 여행의 목적이 원래 '학습' 또는 '공부'였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새로운 지식은 그냥 얻어지지 않았다. 어쩔 수 없는 슬픔이 동반됐다. 기능공들은 이제까지 사랑했던 마이스터의 딸과 이별해야만 했다. 그 절절한 슬픔이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나그네(Winterreise)'에 녹아 있다. 사랑하는 처녀와 헤어져 ...
  •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유료 ... 기능공'은 영어로는 그냥 '여행자(journeyman)'라고 번역된다. 여행의 목적이 원래 '학습' 또는 '공부'였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새로운 지식은 그냥 얻어지지 않았다. 어쩔 수 없는 슬픔이 동반됐다. 기능공들은 이제까지 사랑했던 마이스터의 딸과 이별해야만 했다. 그 절절한 슬픔이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나그네(Winterreise)'에 녹아 있다. 사랑하는 처녀와 헤어져 ...
  • 부시 “국익 위해 헌신한 노무현…기념비적 한·미 FTA 체결”
    부시 “국익 위해 헌신한 노무현…기념비적 한·미 FTA 체결” 유료 ... 제재하면서 진전이 있는 것으로 보였던 북핵 6자회담도, 한·미 관계도 얼어붙었다. 2006년 11월이 돼서야 미국의 대북 기조가 바뀌었다. 2009년 1월 퇴임한 부시는 2010년 쓴 자서전 『결정의 순간』 한국판 서문에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썼다. 권호·위문희 기자 gnom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