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소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최진혁, 손현주·나나와 '저스티스' 제작발표회→훈훈 기념샷

    최진혁, 손현주·나나와 '저스티스' 제작발표회→훈훈 기념샷

    ...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다. 극중 최진혁은 업꼐 최고의 승소율을 자랑하는 변호사 이태경 역을 맡았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 '저스티스' 최진혁, 新 인생캐릭터 경신하나…첫방부터 양면성 '소름'

    '저스티스' 최진혁, 新 인생캐릭터 경신하나…첫방부터 양면성 '소름'

    ... KBS 2TV 수목극 '저스티스'에서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 역으로 시청자와 재회했다. 극 중 최진혁은 예리한 논리와 영리한 언행으로 업계 최고의 승소율을 자랑하는 인물. 그는 손현주(송회장)의 지시로 고위층의 쓰레기를 무죄, 적어도 집행유예로 청소하는 대가로 부와 권력을 축적해왔다. 이날 방송에서 최진혁(이태경)은 손현주의 지시로 국세청장 ...
  • [현장IS]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 진정성으로 수목극 경쟁 돌파할까(종합)

    [현장IS]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 진정성으로 수목극 경쟁 돌파할까(종합)

    ... '저스티스'만의 매력에 대해 "장르물에는 긴장감, 무거움이 공존한다고 생각하는데 그것보다는 진정성있는 사람의 마음을 조금 더 표현하고 싶었다"고 차별점을 이야기했다. 최진혁은 업계 최고의 승소율을 자랑하는 변호사 이태경을 연기한다. 온갖 쓰레기 같은 사건들을 맡아 무죄를 끌어내는 걸로 유명해졌다. 한때는 정의로운 변호사가 되겠다는 꿈이 있었지만 동생의 비극적인 사건 이후 타락한다. ...
  • 박근혜 정부 비서관 "윗선 부당지시, 거부 못 해 후회"

    박근혜 정부 비서관 "윗선 부당지시, 거부 못 해 후회"

    ... 게 후회스럽다고 했습니다. 이후 대법원 법원행정처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과 유해용 전 대법원 수석 연구관이 중심이 돼 상대 로펌의 자세한 정보를 캤습니다. 법원행정처는 이 로펌의 승소율 등 구체적인 정보까지 수집해 청와대에 다시 보고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하지만 유 전 연구관은 청와대가 이 소송에 관심이 있다는 것도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영호의 법의 길 사람의 길] 성공한 변호사가 되려면

    [문영호의 법의 길 사람의 길] 성공한 변호사가 되려면 유료

    ... 함께였다. 산행길에 들기 전 포카라에서 가진 회식 자리에서 누군가 어떤 사람이 성공한 변호사냐 라는 화제를 꺼냈다. 변호사 활동 7년 차에 처음 부닥친 질문이었다. 다들 한마디씩 했지만, 승소율 높거나, 돈을 많이 번 사람으로 모아졌다. 나는 번 돈을 잘 써서 아내에게 행복지수 급상승을 안겨 준 사람일 거라고 얼버무렸다. 농담 같은 그 대화가 단초가 되어, 안나푸르나봉 자락을 며칠 ...
  • 의료 과실 '감정'에만 수개월…입증 어려워 손배 승소율 1%

    의료 과실 '감정'에만 수개월…입증 어려워 손배 승소율 1% 유료

    ... 결과 이보다 훨씬 많은 출혈이 있었다. 전문성 갖춘 의료전담 수사팀 확대해야 의료사고가 형사처벌로 이어지거나 피해자 측이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하는 경우는 드물다. 의료소송은 일부 승소율이 5% 남짓이고, 전부 승소율은 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런 현실 때문에 법적 소송보다 조정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의료사고 피해자들이 적지 않다. 의료중재원에 따르면 의료분쟁 ...
  • 의료 과실 '감정'에만 수개월…입증 어려워 손배 승소율 1%

    의료 과실 '감정'에만 수개월…입증 어려워 손배 승소율 1% 유료

    ... 결과 이보다 훨씬 많은 출혈이 있었다. 전문성 갖춘 의료전담 수사팀 확대해야 의료사고가 형사처벌로 이어지거나 피해자 측이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하는 경우는 드물다. 의료소송은 일부 승소율이 5% 남짓이고, 전부 승소율은 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런 현실 때문에 법적 소송보다 조정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의료사고 피해자들이 적지 않다. 의료중재원에 따르면 의료분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