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4강행 티켓 주인과 '왕중왕' 누구?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4강행 티켓 주인과 '왕중왕' 누구? ... 커버팀), 미국(아이콘 커버팀), 프랑스(슈퍼주니어 커버팀)가 4강(준결승)에 진출했다. 마지막 남은 4강행 티켓은 2회에서 공개될 러시아(EXID 커버팀)와 일본(엑소 커버팀)의 대결 승자에게 주어진다. 2회에서는 러시아와 일본의 마지막 8강전에 이어 트와이스 커버팀 스웨덴과 아이콘 커버팀 미국의 준결승이 공개된다. 또다른 준결승에선 슈퍼주니어 커버팀 프랑스와 러시아-일본전 ...
  •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마지막 4강 결정…23일 피날레 장식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마지막 4강 결정…23일 피날레 장식 '스테이지K' 역대 우승팀 8팀 중 최강자를 가리는 왕중왕전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최종 우승자는 누가 될까.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케이팝 글로벌 챌린지 '스테이지K' 왕중왕전 1회에는 스웨덴(트와이스 커버팀), 미국(아이콘 커버팀), 프랑스(슈퍼주니어 커버팀)가 4강(준결승)에 진출했다. 마지막 남은 4강행 ...
  • [리뷰IS] "우리집 냉장고 재료 맞아?"..지석진, 고품격 15분 요리에 감탄 (냉부해)
    [리뷰IS] "우리집 냉장고 재료 맞아?"..지석진, 고품격 15분 요리에 감탄 (냉부해) ... 치며 "원래 쌈 요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정말 맛있다.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안경을 벗으며 놀라운 맛을 표현해 웃음을 안기기도. 김수용의 유쾌한 맛 표현까지 이어진 후 지석진은 승자로 레이먼킴을 택했다. 이어 두 번째 '디저트 먹다 보니 벌써 12시'로 대결을 펼칠 셰프는 송훈과 김풍. 송훈은 '파리지엥 케이크'를, 김풍은 '하와이안 ...
  • [글로벌 아이] 홍콩 시위…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글로벌 아이] 홍콩 시위…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 김용관(金庸館)에서도 확인했다. 선생이 명보 사설을 모아 1984년 펴낸 『홍콩의 전도(前途)』가 있었다. 책 표지에 “자유+법치=안정+번영”이라 적혀있었다. 중국은 일국양제를 자랑한다. 중국의 사회주의, 홍콩의 자본주의가 병존한다고 한다. 2047년 일국양제는 끝난다. 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2019년 6월 홍콩에서 문뜩 든 의문이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글로벌 아이 #홍콩 #시위 #홍콩 시위 #홍콩 시민 #전날 홍콩문화박물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홍콩 시위…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글로벌 아이] 홍콩 시위…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유료 ... 김용관(金庸館)에서도 확인했다. 선생이 명보 사설을 모아 1984년 펴낸 『홍콩의 전도(前途)』가 있었다. 책 표지에 “자유+법치=안정+번영”이라 적혀있었다. 중국은 일국양제를 자랑한다. 중국의 사회주의, 홍콩의 자본주의가 병존한다고 한다. 2047년 일국양제는 끝난다. 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2019년 6월 홍콩에서 문뜩 든 의문이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승자없는 게임”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승자없는 게임” 유료 ...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은 “미·중 무역 전쟁은 '죄수의 딜레마'와 같은 상황이다. 서로 양보가 없어 장기화할 수 있다”고 짚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미·중 무역 전쟁에서 지금까지 승자는. 단기적으로 미국이 유리해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장기화하면 승자 없는 게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경제학에서 이야기하는 '죄수의 딜레마' 상황과 유사하다. 둘 다 자기 이익만을 고려해서 ...
  •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승자없는 게임”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승자없는 게임” 유료 ...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은 “미·중 무역 전쟁은 '죄수의 딜레마'와 같은 상황이다. 서로 양보가 없어 장기화할 수 있다”고 짚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미·중 무역 전쟁에서 지금까지 승자는. 단기적으로 미국이 유리해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장기화하면 승자 없는 게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경제학에서 이야기하는 '죄수의 딜레마' 상황과 유사하다. 둘 다 자기 이익만을 고려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