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차공유 논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유료

    ...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제공하는 서비스 '타다'를 둘러싼 논란이 '공유경제'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타다는 자신들의 서비스를 '승차 공유'라고 주장하는 반면, ... 연구위원은 “좁은 의미로만 공유경제를 판단하면 에어비앤비, 위워크, 개인 간 대출 등 커지고 있는 공유경제 시장을 설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숙박공유인 에어비앤비가 승차공유보다 논란이 ...
  •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팩트체크] 타다, 공유경제 딱 들어맞지 않지만 넓게 보면 같은 부류 유료

    ...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제공하는 서비스 '타다'를 둘러싼 논란이 '공유경제'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타다는 자신들의 서비스를 '승차 공유'라고 주장하는 반면, ... 연구위원은 “좁은 의미로만 공유경제를 판단하면 에어비앤비, 위워크, 개인 간 대출 등 커지고 있는 공유경제 시장을 설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숙박공유인 에어비앤비가 승차공유보다 논란이 ...
  •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유료

    타다프리미엄 승차 공유 서비스를 표방하는 '타다'의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사진)'이 성급한 발표로 논란에 휩싸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서울시에서 인가받았다고 하자 서울시가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택시업계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울시는 12일 “'타다 프리미엄'을 인가해준 적이 없다”면서 “타다 측이 지나치게 언론플레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