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유료 타다프리미엄 승차 공유 서비스를 표방하는 '타다'의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사진)'이 성급한 발표로 논란에 휩싸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서울시에서 인가받았다고 하자 서울시가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택시업계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울시는 12일 “'타다 프리미엄'을 인가해준 적이 없다”면서 “타다 측이 지나치게 언론플레이를 ...
  •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신청서 받았을 뿐” 유료 타다프리미엄 승차 공유 서비스를 표방하는 '타다'의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사진)'이 성급한 발표로 논란에 휩싸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서울시에서 인가받았다고 하자 서울시가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택시업계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울시는 12일 “'타다 프리미엄'을 인가해준 적이 없다”면서 “타다 측이 지나치게 언론플레이를 ...
  • 11인승 밴 이어 '타다 고급택시'도 나온다
    11인승 밴 이어 '타다 고급택시'도 나온다 유료 타다프리미엄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 운영사인 VCNC는 VCNC와 서울 고급택시 사업자가 손잡고 내놓은 '타다 프리미엄(사진)'이 서울시의 인가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의 ... '11인승 이상 승합차는 운전자를 함께 제공할 수 있다'는 조항에 따라 렌터카 업체로 등록한 뒤 승차공유 사업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택시업계는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 택시 영업”이라며 반발해 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