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초보기사 대신 승객이 기어조작” 불안한 버스 주52시간
    “초보기사 대신 승객이 기어조작” 불안한 버스 주52시간 유료 7월부터 300인 이상 노선버스업체에 주 52시간 근로제가 적용된다. [연합뉴스] “기사가 부족하다 보니 사고를 여러 번 낸 사람도 하는 수 없이 다시 뽑고 있다.”(경기도 A버스 ... 단축까지 고려하면 주 52시간은 어느 정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에서만 22개 시내·외 버스업체가 주 52시간 대상이다. 당초 이를 맞추려면 1일 2교대제가 필요하다는 관측이 ...
  • “초보기사 대신 승객이 기어조작” 불안한 버스 주52시간
    “초보기사 대신 승객이 기어조작” 불안한 버스 주52시간 유료 7월부터 300인 이상 노선버스업체에 주 52시간 근로제가 적용된다. [연합뉴스] “기사가 부족하다 보니 사고를 여러 번 낸 사람도 하는 수 없이 다시 뽑고 있다.”(경기도 A버스 ... 단축까지 고려하면 주 52시간은 어느 정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에서만 22개 시내·외 버스업체가 주 52시간 대상이다. 당초 이를 맞추려면 1일 2교대제가 필요하다는 관측이 ...
  • 버스 문제 해결 위한 시민 토론회에 정작 국토부·경기도는 “불참” 통보 유료 경기 수원시가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버스 문제 해결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11일 여는 '버스 대토론회'에 핵심 관련 기관인 국토교통부와 경기도가 불참 의사를 밝혔다. 수원시 ... 폐지하고 300여 개 노선을 단축·조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에 정부와 경기도는 9월부터 시내버스와 광역버스 요금을 각각 200원, 400원 올리겠다는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버스 문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