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DJ “아내 없었다면 나도 없었다”…이희호 여사, 영원한 동지 곁으로
    DJ “아내 없었다면 나도 없었다”…이희호 여사, 영원한 동지 곁으로 유료 ... DJ와의 결혼을 다들 말렸지만 그의 결심은 확고부동했다. 1962년 결혼한 뒤 열흘 만에 이 여사는 DJ가 반혁명이라는 죄목으로 중앙정보부에 끌려가는 장면을 지켜봤다. 결혼 생활은 시련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이 여사는 DJ에게 시련을 에둘러 가라고 타이르지 않았다. 이 여사는 1972년 미국에서 한국의 독재 상황을 알리던 DJ에게 “더 강한 투쟁을 하시라”고 편지를 썼다. ...
  • 양정철, 김경수 포옹 “내가 지사 출마 안 권했으면 고생 안 했을텐데”
    양정철, 김경수 포옹 “내가 지사 출마 안 권했으면 고생 안 했을텐데” 유료 ... 티타임에서 드루킹 사건과 관련, “내가 (김 지사에게) 경남지사 출마를 강권하지 않았으면,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며 “차기 주자가 되면서 특별하게 겪는 시련인 것 같기도 해서 짠하고 아프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선거판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기도 하지만 김 지사가 착하니까 그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드루킹)까지 응대하다 생긴 일 같다”고 ...
  • [분수대] 규제 차익거래와 '한국 탈출'
    [분수대] 규제 차익거래와 '한국 탈출' 유료 ... 부담 등으로 기업이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려워진 기업 환경과 정부 정책에 대한 불신이 규제 차익거래의 매력을 더 북돋우는 셈이다. 자본의 이탈은 성장의 자양분이 사라지는 것과 같다. 성장 동력을 잃어가는 한국 경제에 닥친 또 다른 시련이다. 필요한 건 상황을 바꾸려는 노력이다. 비난만으로 규제 차익거래를 막을 수는 없다. 하현옥 금융팀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