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유료 ... 있다.” 나는 5월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의 세종대왕상 뒤편에 임시로 차려진 옥외 레스토랑에서 수만원 값어치는 되어 보이는 저녁 식사를 대접받았다. 퇴근길 회사원들을 포함해 300명 가까운 시민들이 하얀 테이블보가 깔린 수십 개 원탁에 둘러앉아 음식을 먹었다. 부산, 광주, 대구, 순천에서 올라온 초청객들도 있었다. 앞머리의 따온 글은 이 행사가 시작될 때 상영된 동영상 창작품 '미세먼지와 ...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포항 '특별법 보상'에 최대 15조…여야는 서로 딴소리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포항 '특별법 보상'에 최대 15조…여야는 서로 딴소리 유료 ... 한탄했다. “세월호는 국가 배도 아닌데, 특별법 만들어 보상하지 않았습니까?” 죽도시장 횟집 주인의 질문이다. 만나는 사람마다 여당과 정부가 이 지역을 차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원식 포항 지진 범시민 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악쓰고 떼쓰지 않는다고 나 몰라라 해서는 안 된다. 다 같은 국민이다. 여당표 안 나오는 곳이라고 이렇게 무시하는 것을 국민이 다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에 ...
  • 황교안 200m 행사장 가는 데 15분, 나올 땐 정문 아닌 옆길로
    황교안 200m 행사장 가는 데 15분, 나올 땐 정문 아닌 옆길로 유료 ... 찾아오냐.” “독재자 후예 황교안은 꺼져라.” 18일 오전 9시32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빨간색 대형 버스를 타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 앞에 등장하자 미리 기다리고 있던 광주시민들이 거칠게 항의했다. 버스에서 행사장까지의 거리는 200m 남짓이었지만 들어가는 데 15분이나 걸렸다. 시민들이 의자와 물병을 던지며 항의했고, 일부는 스크럼을 짜고 드러누워 황 대표는 우회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