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버스 문제 해결 위한 시민 토론회에 정작 국토부·경기도는 “불참” 통보 유료 ... 대토론회'에 핵심 관련 기관인 국토교통부와 경기도가 불참 의사를 밝혔다. 수원시 관계자는 10일 “토론회 준비 과정부터 버스정책을 좌우하는 국토부와 경기도의 참석을 위해 지속해서 연락을 취했으나 국토부는 ... 37%로 '긍정적'이라는 응답(20.9%)보다 많았다. 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토론회에는 운송종사자와 버스업체 대표, 시민단체 대표, 교통·노동전문가 등 전문가 10명과 100명 ...
  • “교실 공기청정기 예산 있나”“노후 건설장비 점검을”
    “교실 공기청정기 예산 있나”“노후 건설장비 점검을” 유료 ...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이하 기후환경회의)'가 주최한 '미세먼지 신(新)만민공동회'에서 시민들이 내놓은 아이디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원장인 기후환경회의와 KBS는 9일 오후 ... 등을 통해 의제로 확정될 예정이다. 의제가 정해지면 다시 국민정책참여단의 숙의 과정과 국민대토론회 등을 통해 논의를 시민 의견을 청취하게 된다. 최종적인 논의 결과는 오는 9월 기후환경회의 ...
  • [大개조 부산] 해운대·광안리 앞바다 국내 최장 4.2㎞의 해상 케이블카 건설되나
    [大개조 부산] 해운대·광안리 앞바다 국내 최장 4.2㎞의 해상 케이블카 건설되나 유료 ...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년 전 반려 사유가 된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았다”며 “시민의 공공재인 바다 조망권을 사유화하고 광안대교 경관과 광안리 해수욕장 등의 환경을 훼손하는 케이블카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러한 논란을 반영하듯 지난달 30일 벡스코에서 열린 시민토론회에서도 해상 케이블카가 '관광 부산'의 초석이 될 것이라는 기대와 공공재인 바다개발로 사기업만 이익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