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시시각각] 자영업자를 위한 최저임금은 없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자영업자를 위한 최저임금은 없다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한국 자영업의 비극이 나라 밖에서도 주목받게 된 건 6년 전부터다. 2013년 9월 월스트리트 저널은 한국 가계부채의 위험을 경고했다. 치킨집을 예로 들었다. 2013년 현재 3만6000개, 10년 새 3배 늘었다고 했다. KB금융그룹의 자료를 인용했다. 매년 7400개의 치킨집이 생기고 5000개가 망하는데 절반이 3년 내 실...
  • [최범의 문화탐색] 가로등은 어쩌다 전기 솟대가 되었나

    [최범의 문화탐색] 가로등은 어쩌다 전기 솟대가 되었나 유료

    ... 하며 하룻밤을 보내야 한다. 하지만 쇠기둥에 번개가 내리꽂히는 장면을 보기는 좀체 힘들다. 그렇다고 해서 실망할 필요는 없다. 사실 이 작품은 자연의 비가시적인 면을 가시화한 것으로서, 시시각각 쇠기둥에 반사되는 빛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느끼기에 충분하니까 말이다. 월터 드 마리아의 작업은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경험을 제공한다. 그는 수직적인 구조물을 고정된 ...
  • [김현기의 시시각각] 이게 정상인가요?

    [김현기의 시시각각] 이게 정상인가요? 유료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난감할 것이다. 탄도 미사일을 발사해도 다들 “괜찮다”고 한다. 심지어 “단거리 미사일은 어느 나라나 발사한다”(트럼프)고 감싸준다. 도발을 통해 어떻게든 북미 협상의 판을 바꿔보려 한 김정은 입장에선 이런 황당함이 따로 없다. 하노이에 이은 2차 오산이다. 결국 시진핑을 끌어들여 반전에 나설 채비다. 사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