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연합뉴스] 20년 넘게 가정폭력을 당한 주부가 흉기를 휘둘러 남편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법원은 이례적으로 피고인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시어머니마저 며느리의 선처를 호소할 정도로 가혹했던 가정폭력에서 비롯된 범행을 개인의 잘못만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상해치사로 재판에 넘겨진 A(49·여)씨에게 ... #가정폭력 #시어머니 #가정폭력 남편 #피해자 유족 #기간 직장생활
  • [리뷰IS] 장윤정 '어머나'하게 만든 셰프군단 손맛···송훈은 첫 출전에 1승 (냉부해)
    [리뷰IS] 장윤정 '어머나'하게 만든 셰프군단 손맛···송훈은 첫 출전에 1승 (냉부해) ... 부부답게 냉장고 속에는 캔맥주를 비롯해 소주, 병맥주, 막걸리 등 각종 술이 종류별로 완비되어 있었다. 다이어트 때문에 가벼운 안주를 즐긴다는 장윤정은 "가장 좋아하는 안주는 새우젓무침이다. 시어머니가 만들어 주셨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각종 젓갈, 해산물, 마늘 등이 있었다. 장윤정이 요청한 첫 번째 요리 주제 '짠짠짠 이제 울지 않아요~ 잘가요 안녕 관절통'으로 대결을 ...
  • '냉장고를 부탁해' 장윤정 냉장고 대결, 송훈 데뷔전 1승···별 4개 품은 이연복 [종합
    '냉장고를 부탁해' 장윤정 냉장고 대결, 송훈 데뷔전 1승···별 4개 품은 이연복 [종합 ... 부부답게 냉장고 속에는 캔맥주를 비롯해 소주, 병맥주, 막걸리 등 각종 술이 종류별로 완비되어 있었다. 다이어트 때문에 가벼운 안주를 즐긴다는 장윤정은 "가장 좋아하는 안주는 새우젓무침이다. 시어머니가 만들어 주셨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각종 젓갈, 해산물, 마늘 등이 있었다. 장윤정이 요청한 첫 번째 요리 주제 '짠짠짠 이제 울지 않아요~ 잘가요 안녕 관절통'으로 대결을 ...
  • '세젤예' 만취한 유선, 시어머니 박정수에게 "비호감 진상" 저격
    '세젤예' 만취한 유선, 시어머니 박정수에게 "비호감 진상" 저격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유선(강미선)이 술에 취해 시어머니 박정수(하미옥)에게 속마음을 내보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박정수와 싸우고 아이를 데리고 출근했다가 하루종일 고생한 후 술을 마신 유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선은 만취해 귀가했다. 집 앞에서 만취의 원인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병든 부모 보살피는 건 딸·며느리…남편 쓰러지면 또 수발
    병든 부모 보살피는 건 딸·며느리…남편 쓰러지면 또 수발 유료 박영순 충북 증평군 박영순(67)씨는 1978년 결혼 후 40여 년간 줄곧 시어머니(91)를 봉양했다. 87년 시어머니가 위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병 수발을 도맡았다. 시어머니는 위와 식도를 절제해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 박씨는 묽게 죽을 쒀서 하루 6~7회 차렸다. 사이사이에 시어머니 손발을 주무르고 온몸을 닦았다. 시어머니는 5년 만에 완치됐다. ...
  • 조계산 보리밥? 반찬 16가지 기사식당? 순천 여행 고민되네
    조계산 보리밥? 반찬 16가지 기사식당? 순천 여행 고민되네 유료 ... 돼지의 뒷다릿살이 들어가는데, 국물이 얼큰하면서도 달다. 며느리 서씨가 “찌개용 김치를 담글 때 매실청을 듬뿍 넣는다”고 귀띔했다. '진일기사식당' 2대 대표 서졍엽씨. 시어머니 배일순 여사를 이어 식당을 맡고 있다. 1988년 시집 오자자마 식당에서 일을 했다고 한다. 손민호 기자 기사식당이지만, 관광객 손님이 훨씬 많다. 그래도 기사식당의 예법은 지킨다. 공깃밥 ...
  • 조계산 보리밥? 반찬 16가지 기사식당? 순천 여행 고민되네
    조계산 보리밥? 반찬 16가지 기사식당? 순천 여행 고민되네 유료 ... 돼지의 뒷다릿살이 들어가는데, 국물이 얼큰하면서도 달다. 며느리 서씨가 “찌개용 김치를 담글 때 매실청을 듬뿍 넣는다”고 귀띔했다. '진일기사식당' 2대 대표 서졍엽씨. 시어머니 배일순 여사를 이어 식당을 맡고 있다. 1988년 시집 오자자마 식당에서 일을 했다고 한다. 손민호 기자 기사식당이지만, 관광객 손님이 훨씬 많다. 그래도 기사식당의 예법은 지킨다. 공깃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