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어느 엘리트 검사의 돌변···금배지만 달면 전사 된다
    어느 엘리트 검사의 돌변···금배지만 달면 전사 된다 유료 ... 두 번째 진화는 당 지도부의 위력을 실감하는 단계다. 이용호 무소속 의원은 “다선 의원들의 견해에 맞서 초선이 소신을 지키는 게 말처럼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국민의당 소속 시절이던 2016년 당론에 반기를 들었던 적이 있다. 당시 원 구성 협상이 늦어지면서 세비반납이 국민의당 당론으로 채택됐는데, 이 의원은 “의원들간 충분한 논의를 거치지 않은 데다 세비반납은 ...
  • 문재인·아베 G20서 조건 없이 만나 터놓고 의견 나눠야
    문재인·아베 G20서 조건 없이 만나 터놓고 의견 나눠야 유료 ... 나왔고 삼권분립이 있어 대통령도 이를 부정하기 어렵다. 사실 강제징용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협정 이후 한국 정부에서 약간의 보상이 있었으나 충분하지는 않았다. 2005년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도 우리 정부 차원에서 배상 조치가 있었다. 지금 결과를 놓고 보면 과거 행정부의 조처와 지금의 사법부 판정이 상치되는 점이 있다. 어떻게든 해법을 찾는 노력을 해야 한다. G20에서 어떻게든 ...
  • 기독교 멘토 손봉호 “전광훈 목사 거짓말 위험하다”
    기독교 멘토 손봉호 “전광훈 목사 거짓말 위험하다” 유료 ... '기독교는 아주 수준이 낮은 종교구나'라는 생각이 들게끔 했다.” ■ 손봉호 「 1938년 경북 포항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사범대 사회교육과 교수와 동덕여대 총장을 지냈다. 총장 재직 시절 학교에서 제공한 총장용 고급 승용차를 거절하고, 오랫동안 타고 다닌 작고 낡은 자동차를 손수 운전하며 다녔다. 2011년부터 한기총 해체 운동을 펼쳐 왔다. 지난해 명성교회 부자 세습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