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조암송경연 대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글자수 하나하나 손가락 꼽으며…350명 열띤 시조축제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글자수 하나하나 손가락 꼽으며…350명 열띤 시조축제 유료

    ... 행사 운영과 심사에 참여했다. 부문별 대상 시상에 나선 교육부 김성근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암송경연대회에서 우승한 박정호 군이 과학 과목을 좋아한다는 말이 의미 깊게 다가왔다”며 “여러분이 ... 꿈…시조 덕에 어휘력 풍부해져” “글자·활자를 삶의 무늬로 해석…시를 접하며 생각 깊어졌죠” 암송경연 유일 남학생 수상 “시조의 압축성이 큰 매력” 시조 지도 학생 65명 본심에 “점심 시간에도 ...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암송경연 유일 남학생 수상 “시조의 압축성이 큰 매력”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암송경연 유일 남학생 수상 “시조의 압축성이 큰 매력” 유료

    암송경연 대상 박정호 박정호 박정호(13·사진·충암중1)군은 암송 대회 수상자 가운데 유일한 남학생이다. 평소 암기에 자신이 있다는 그는 “시조는 요즘 잘 쓰이지 않는 어려운 단어가 많아서 암기가 힘들지만 그래도 정해진 형식이 있어서 암기가 크게 어렵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시조의 매력에 대해서는 “길게 설명하는 소설과 달리 상황을 압축적으로 짧게 ...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글자·활자를 삶의 무늬로 해석…시를 접하며 생각 깊어졌죠”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글자·활자를 삶의 무늬로 해석…시를 접하며 생각 깊어졌죠” 유료

    ... 박스를 트럭에 싣는다 트럭의 바퀴자국이 삶의 무늬로 보인다 신하윤 “시를 많이 썼는데 대회 나갈 때마다 상을 못 받아서…. 너무 감사해요.” 고등부 백일장 대상의 신하윤(18·사진·여의도여고)양은 ... “글자 수 맞추는 게 시조 재미…읽을 때 딱딱 떨어지는 매력” “일상서 글감 찾는 소설가 꿈…시조 덕에 어휘력 풍부해져” 암송경연 유일 남학생 수상 “시조의 압축성이 큰 매력” 시조 지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