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포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 김라경,청순 미소

    [포토] 김라경,청순 미소

    ... 21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야구 대표 김라경 등 한국, 미국, 대만, 홍콩, 호주, 유럽, 일본 7개팀 선수 14명이 시구와 시포를 했다. 김라경이 시구를 마치고 마운드를 내려오고있다. 한편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는 22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 [포토] 김라경,미소띤 발걸음

    [포토] 김라경,미소띤 발걸음

    ... 21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야구 대표 김라경 등 한국, 미국, 대만, 홍콩, 호주, 유럽, 일본 7개팀 선수 14명이 시구와 시포를 했다. 김라경이 시구를 마치고 마운드를 내려오고있다. 한편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는 22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 [포토] 김라경,여자야구도 사랑해 주세요

    [포토] 김라경,여자야구도 사랑해 주세요

    ... 21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야구 대표 김라경 등 한국, 미국, 대만, 홍콩, 호주, 유럽, 일본 7개팀 선수 14명이 시구와 시포를 했다. 김라경이 시구하기전 소감을 얘기 하고있다. 한편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는 22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 [포토] 김라경,외국선수앞에서 시구

    [포토] 김라경,외국선수앞에서 시구

    ... 21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야구 대표 김라경 등 한국, 미국, 대만, 홍콩, 호주, 유럽, 일본 7개팀 선수 14명이 시구와 시포를 했다. 김라경이 시구하고있다. 한편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제4회 LG 컵 국제여자야구대회'는 22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 29~31일 홈 개막전…김용수, 김재박 등 우승 멤버 뜬다

    LG 29~31일 홈 개막전…김용수, 김재박 등 우승 멤버 뜬다 유료

    사진=LG 제공 LG가 오는 29일~31일 2019시즌 롯데와 홈 개막 3연전 시리즈에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홈 개막전 승리 기원 시구는 김용수 전 코치가 맡았고, 시포와 시타는 김동수 코치 · 유지현 수석 코치가 나선다. 김용수 전 코치는 1990·1994년 우승 당시 한국시리즈 MVP를 수상한 바 있다. 29일 경기 전 공식 개막 행사는 2019시즌 ...
  • 아쉬운 밤 흐뭇한 밤 … 그가 떠난다

    아쉬운 밤 흐뭇한 밤 … 그가 떠난다 유료

    ... 2위(22개)에 올랐음에도 이날 경기를 끝으로 배트를 내려놓는다. 입장권 2만4000장은 이미 매진됐다. 특히 온라인 판매분 9000장은 5분 만에 동났다. 부인 이송정(35)씨가 시구자로 나서며, 시포는 이승엽이 한다. 이승엽은 “아내가 야구장에서 시구하는 건 처음이라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승엽이 3일 홈 고별전을 끝으로 그라 운드를 떠난다. 그의 집에는 삼성·요미우리 및 대표팀 ...
  • 뜨거운 응원 받은 이승엽, “전성기보다 지금이 더 행복”

    뜨거운 응원 받은 이승엽, “전성기보다 지금이 더 행복” 유료

    ... 그들의 가족도 앞다퉈 이승엽과 기념 사진을 남겼다. 경북고 후배 배영수는 이승엽에게 인사하기 위해 10분을 찾아다녔다. 경 기 전에는 은혁 군이 시구, 은준 군이 시타, 이승엽이 시포로 나섰다. 또 구본능 KBO 총재로부터 현역 마지막 올스타전을 기념하는 헌정 유니폼을 전달받았다. 이승엽은 "모든 게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15일 올스타전의 총 관중은 2만108명. K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