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논설위원이 간다] 또 짐 싼다…끝나지 않은 신격호의 비극
    [논설위원이 간다] 또 짐 싼다…끝나지 않은 신격호의 비극 유료 ━ 두 아들 감정싸움에 집무실 옮기는 롯데 명예회장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지난 2017년 5월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찾았다. 개관 한달 뒤였다. [중앙포토] ... 한·일 국경을 오가며 지루한 경영권 다툼을 벌였던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과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 두 아들의 끝나지 않은 감정 다툼에 치매 걸린 아버지가 어쩔 수 없이 불편한 몸을 ...
  • 신동빈 경영 복귀 첫 화두는 '대상무형'
    신동빈 경영 복귀 첫 화두는 '대상무형' 유료 신동빈 대상무형(大象無形·큰 형상은 형태가 없다). 23일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복귀 후 참석한 첫 사장단회의에서 내놓은 화두다. 롯데그룹은 매년 계열사 대표가 참석하는 ... 것”이라며 각 사의 즉각적인 실행을 주문했다.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를 말하면서 아버지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투자 방식에 대해 발언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최근 그룹 내 투자가 시기를 고민하다 ...
  • 신동빈 경영 복귀 첫 화두는 '대상무형'
    신동빈 경영 복귀 첫 화두는 '대상무형' 유료 신동빈 대상무형(大象無形·큰 형상은 형태가 없다). 23일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복귀 후 참석한 첫 사장단회의에서 내놓은 화두다. 롯데그룹은 매년 계열사 대표가 참석하는 ... 것”이라며 각 사의 즉각적인 실행을 주문했다.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를 말하면서 아버지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투자 방식에 대해 발언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최근 그룹 내 투자가 시기를 고민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