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격호 명예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콜래트럴 데미지

    [서소문 포럼] 콜래트럴 데미지 유료

    ... 이어 이번엔 일본 이슈가 터졌다. 롯데그룹 측은 “일본 기업이냐, 한국 기업이냐를 신동빈 회장이 나서서 밝히라”는 일부 목소리에 난감해하는 상황이다. 신 회장이 이미 지난해 2015년 8월 ... 인원만 13만명이다. 반면 일본서 올리는 매출은 5조원, 직원은 5000여명이다. 재일교포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일본에서 번 돈을 한국에 들여와 투자할 때 형성된 호텔롯데 지분구조는 일본 지분율을 ...
  • [논설위원이 간다] 또 짐 싼다…끝나지 않은 신격호의 비극

    [논설위원이 간다] 또 짐 싼다…끝나지 않은 신격호의 비극 유료

    ━ 두 아들 감정싸움에 집무실 옮기는 롯데 명예회장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지난 2017년 5월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찾았다. 개관 한달 뒤였다. [중앙포토] ... 계약하는 '임의후견'과 달리 '한정후견'은 제한적인 대리권을 갖는다. 또 당시 재판부는 “신 명예회장(당시 총괄회장) 본인의 복리를 위해 중립적이고 객관적 입장에서 후견사무를 할 수 있는 전문가 ...
  • 신동빈 경영 복귀 첫 화두는 '대상무형'

    신동빈 경영 복귀 첫 화두는 '대상무형' 유료

    신동빈 대상무형(大象無形·큰 형상은 형태가 없다). 23일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복귀 후 참석한 첫 사장단회의에서 내놓은 화두다. 롯데그룹은 매년 계열사 대표가 참석하는 ... 것”이라며 각 사의 즉각적인 실행을 주문했다.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를 말하면서 아버지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투자 방식에 대해 발언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최근 그룹 내 투자가 시기를 고민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