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당 민진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日 가메이 전 의원 3~4월 방북 검토…지방의원 100명도 추진

    日 가메이 전 의원 3~4월 방북 검토…지방의원 100명도 추진

    ... 역임했다. 하지만 2005년 고이즈미 전 총리가 추진한 우정민영화에 반발해 자민당을 탈당한 뒤 국민신당을 창당했다. 지난해 10월 중의원 선거 직전 불출마를 선언하며 정계에서 은퇴한 가메이 전 의원은 ... 알려졌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도쿄(東京), 간사이(?西), 규슈(九州) 등에서 자민당, 민진당 등 여야 지방의원, 전직의원 100여명이 오는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5박 6일의 일정으로 ...
  • 일본 민진·희망의 당, 단일 원내교섭단체 합의...'자민당 독주 견제'

    일본 민진·희망의 당, 단일 원내교섭단체 합의...'자민당 독주 견제'

    【서울=뉴시스】 이재준 기자 = 일본 야당 민진당과 희망의 당은 14일 집권 여당 자민당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단일 원내교섭 단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지지(時事) 통신과 닛케이 ... 조정에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앞서 오쓰카 고헤이(大塚耕平) 민진당 대표는 지난달 12일 당을 해산하고 신당을 결성하거나 다른 당과 합당을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
  • 일본 야당 민진당 해산 추진...13일 상임 간사회서 논의

    일본 야당 민진당 해산 추진...13일 상임 간사회서 논의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오쓰카 고헤이(大塚耕平) 민진당 대표는 12일 당을 해산하고 신당을 결성하거나 다른 당과 합당을 하자고 제안했다고 교도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오쓰카 대표는 이날 민진당 재건책을 협의하는 '당 전략, 주직, 운영에 관한 개혁본부' 회의를 주재하고서 이같이 밝혔다. 오쓰카 대표는 민진당의 진로 선택 방안에 대해 일단 당을 ...
  • '전쟁 가능국 개헌' 속도 낼 아베…'고이케 신당'은 참패

    '전쟁 가능국 개헌' 속도 낼 아베…'고이케 신당'은 참패

    ... 있는 나라로 만들기 위한 아베의 개헌 작업에 속도가 붙게 됐습니다. 돌풍이 예상됐던 '고이케 신당'은 참패했는데 선거 이후 '반 아베'를 내세운 정계 개편도 예상됩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 지지기반인 도쿄에서 단 1석을 얻는 등 50석 확보에 그치면서 당의 존립마저 위태로워졌습니다. 옛 민진당의 개혁·진보세력으로 '반아베'를 내세워 제1 야당이 된 입헌민주당은 정계개편의 핵으로 부상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때맞춘 북풍에 고이케 바람은 허풍 … 쉽게 이긴 아베

    때맞춘 북풍에 고이케 바람은 허풍 … 쉽게 이긴 아베 유료

    ... 지난달 28일 아베 총리가 중의원 해산을 선언할 때만 해도 40% 안팎의 내각 지지율과 고이케 신당의 출현으로 자민당의 승리를 예단하기 어려운 분위기였다. 하지만 안보 위기라는 소재는 어김없이 ... 걸 아베는 끊임없이 유권자들에게 각인시켰다. 야당의 분열도 아베를 도왔다. 제1야당이었던 민진당이 사실상 해체되고, 희망의당과 입헌민주당, 무소속 등으로 나뉘면서 '반(反) 아베' 표가 하나로 ...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제1야당 민진당 자폭선언 후폭풍 … 일본 리버럴 생사기로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제1야당 민진당 자폭선언 후폭풍 … 일본 리버럴 생사기로 유료

    지난 5일 고이케 유리코 희망의당 대표(왼쪽)와 마에하라 세이지 민진당 대표가 후보 공천 논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진당 내 리버럴파는 이에 반발해 입헌민주당을 창당했다. ... 찬성하는 입장이다. 보수적 학풍의 지도자 양성소 '마쓰시타 정경숙(松下政?塾)' 출신으로 일본신당을 통해 정계에 입문한 그는 민주당과 민진당에서 요직을 두루 거쳤다. 하지만 그에겐 별로 어울리지 ...
  • [글로벌 아이] 아베는 선거에서 이길까

    [글로벌 아이] 아베는 선거에서 이길까 유료

    ... 오르게 마련. 야당이 맥을 못 추고 있고, 유일한 불안 요인인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신당도 당의 모양새를 갖추기 전이었다. 과반수 의석 확보는 어렵지 않을 듯했다. 하지만 아베가 판을 잘못 읽은 게 있었다. 야당은 아베의 속셈을 읽고 있었다. 신당은 곧바로 출범했고 민진당신당으로 흡수되면서 세력은 급팽창했다. 민진당의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