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학규 리더십, 한 달 뒤 원내대표 선거가 분수령
    손학규 리더십, 한 달 뒤 원내대표 선거가 분수령 유료 ... 파국 양상이다. 한쪽에선 자유한국당 복당을 염두에 두고 시기를 보는 의원들이 있지만, 다른 쪽에선 민주평화당과 함께 신당 창당을 모색하는 물밑 흐름도 있다. 물꼬만 트이면 바른미래당발 야권 정계개편이 당장에라도 터져 나올 태세다. 창당 이후 죽음의 계곡만 건너고 또 건너는 중인데 결국 피할 수 없는, 진짜 죽음의 계곡에 빠져들었다. 당에선 '대주주인 안철수·유승민 ...
  • 이언주 당직자 밀치고 입장, 미래당 의총 210분 집안 싸움
    이언주 당직자 밀치고 입장, 미래당 의총 210분 집안 싸움 유료 ... 날선 공방이 벌어졌다. 민주평화당과 합당해 신당창당하는 데 손 대표가 공감대를 이뤘다는 소문에 대해 “개혁보수로 승부를 봐야지, 호남 지역 정당이 되면 안 된다”(유승민), “호남신당 창당설에 대해 손 대표는 각성하라”(지상욱)는 바른정당계의 비판이 쏟아졌다. 이언주 의원은 “제대로 된 중도보수 야당이 아닌 지리멸렬한 민주당 2중대가 됐다. 손 대표가 사퇴하라”고 말했고, ...
  • MB 나오자 박근혜 석방론…“2년형 확정, 보석 대상 아니다” 유료 ... 당시 한국당 대표 후보를 겨냥해 “자신을 발탁한 사람 수인번호도 모른다? 거기 모든 게 함축돼 있다”고 비판했다. 유 변호사의 발언이 박 전 대통령의 뜻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한때 '친박 신당' 창당설 등이 나돌기도 했다. 야권에서는 청와대가 내년 총선 전에 이 같은 보수 분열을 노리고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한 여권 핵심 인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