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당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홍준표 "나경원, 조국 못 끌어내리면 내려오라" 쓴소리

    홍준표 "나경원, 조국 못 끌어내리면 내려오라" 쓴소리

    ...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방법론에서는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평행선만 긋고 있죠. 어제(20일)도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권인사들이 한 데 모여 토론회를 열었는데 중도 보수신당론과 한국당 중심론이 충돌했다고 합니다. 오늘 양 반장 발제에서는 관련 소식과 다른 정치권 뉴스 함께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라는 ...
  • 평화당 11명 탈당 "신당 건설"…정동영 "구태 정치" 비판

    평화당 11명 탈당 "신당 건설"…정동영 "구태 정치" 비판

    ... 대표와 극적인 타협이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얘기가 있기는 있었습니다. 가능성이 높지 않다 이런 이야기도 함께 있었지만요. 결국 양측은 결별을 택했습니다. 이제 관심은 이들의 탈당이 제3지대 신당론으로 이어질 수 있을까 하는 부분인데요. 오늘 양 반장 발제에서는 관련 소식과 다른 정치권 뉴스 함께 정리해보겠습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해 2월 국민의당 분당 과정에서 "안철수와 ...
  • [사설] 자유한국당 지금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이나 출 때인가

    ... 활용하려는 발상 자체도 문제지만 인재 영입을 위해 당 지도부가 실질적 노력을 하는 모습조차 없다. 절실한 반성과 변신 대신 계속되는 건 무능과 막말에 '네 탓'의 집안 싸움이다. '친박 신당론'이 슬금슬금 다시 모습을 드러내고 나라의 미래보다 자신의 작은 기득권 지키기에만 목을 매는 구태도 여전하다. 도무지 바뀌질 않으니 오만과 독선으로 독주하는 집권당에서도 '우리가 야당 복은 ...
  • 김진태 “홍문종 애국당 가도 동조할 의원 많지 않을 것”

    김진태 “홍문종 애국당 가도 동조할 의원 많지 않을 것”

    ... 생각하지 않는다. 통합 대상 자체가 되지 않는다. 오히려 우파 통합하는 데 걸림돌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당 관계자는 “내년 총선 공천이 사실상 물 건너 간 홍문종 의원이 친박계 신당론을 띄어 황 대표를 압박하는 것 같다. 그러나 많은 의원들은 홍 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갈등과 분열 요소만 나타낸다고 거부감을 느끼는데, 김진태 의원이 그런 분위기를 잘 지적해준 것 같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자유한국당 지금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이나 출 때인가 유료

    ... 활용하려는 발상 자체도 문제지만 인재 영입을 위해 당 지도부가 실질적 노력을 하는 모습조차 없다. 절실한 반성과 변신 대신 계속되는 건 무능과 막말에 '네 탓'의 집안 싸움이다. '친박 신당론'이 슬금슬금 다시 모습을 드러내고 나라의 미래보다 자신의 작은 기득권 지키기에만 목을 매는 구태도 여전하다. 도무지 바뀌질 않으니 오만과 독선으로 독주하는 집권당에서도 '우리가 야당 복은 ...
  •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유료

    ... 않았고, '대한애국당행' 인사로 언론에 거론된 정태옥 의원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친박계 중진은 “문 정권 심판 총선으로 끌고 가기 위해 보수진영 통합은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친박 신당론은 박 전 대통령을 팔아 총선에서 살아남겠다는 인사들의 몸부림”이라고 혹평했다. 또다른 의원도 “친박신당이 생기면 제일 좋아할 곳이 청와대”라며 “여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밀어붙이는 이유 ...
  • “민심 심상찮다” 여당 의원들 당직도 고사하고 지역구로 유료

    ... 맡으면 자연스레 언론에 노출되는 빈도가 늘고, 그만큼 인지도도 높아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이 의원은 바닥을 다지는 게 더 급하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이 의원뿐 아니다. 발이 닳도록 지역구를 누비고 다니는 의원들이 다수다. 게다가 국회도 열리지 않는 상태라 의원들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고선 서울에 머무는 일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