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저스틴 비버 프로듀서, 박준형과 케이팝 아이돌 만든다

    저스틴 비버 프로듀서, 박준형과 케이팝 아이돌 만든다

    ... 타미 파커, 박준형과 함께 K-POP 아이돌 메이킹 프로젝트에 뛰어든 이들은 신인 아이돌 세븐어클락. 에너지 넘치는 버스킹으로 타미 파커와 박준형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세븐어클락은 신세대 아이돌의 시선으로 K-POP 문화를 분석하고, 미국으로 떠나 타미 파커와 함께 프로듀싱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 11시부터 세 편 전편이 연속 방송된다. 이아영 ...
  • [비즈톡]CU, 가맹점주 전용 '씨유티비' 개국 外

    [비즈톡]CU, 가맹점주 전용 '씨유티비' 개국 外

    ... 보다 이해하기 쉽게 홍보하고 가맹점주가 직접 출연해 생생한 점포의 이야기도 전할 계획이다. 하나카드, '하나 마이트립' 카드 3종 출시 하나카드는 하나은행과의 콜라보로 해외여행을 즐기는 신세대 노마드족을 위한 '마이트립' 카드 3종 상품을 4일 출시했다. 카드는 '마이트립 스카이패스 마이 플라이트', '마이트립 아시아나클럽 마이 플라이트', '마이트립 1Q 글로벌 비바'다. ...
  • 첫 멜로영화 내놓는 정해인 “사랑받을수록 두렵다”

    첫 멜로영화 내놓는 정해인 “사랑받을수록 두렵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1994년 장면. 현우(정해인)가 알바로 일하게 된 미수(김고은)네 빵집에 학생들이 몰려온다. 현우는 미수와 11년에 걸친 엇갈린 만남을 이어간다. [사진 CGV아트하우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이하 밥누나) '봄밤'으로 TV 멜로 장인이 된 배우 정해인(31)이 처음 멜로영화 주연에 나섰다. 28일 개봉하는 '유열의 ...
  • 트럼프는 '마초맨' 샌더스는 '레볼루션'…美 유세노래의 정치학

    트럼프는 '마초맨' 샌더스는 '레볼루션'…美 유세노래의 정치학

    ... 상원의원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둘 다 백인에 70대라는 점. 고령이라는 점은 핸디캡이 되기도 한다. 같은 당의 '젊은 피' 후보 피트 부터지지(37) 사우스벤드 시장 등이 “이제 미국에겐 신세대 정치인들이 필요하다”며 비판을 주도한다. 에릭 스왈웰(38) 상원의원은 1차 토론회에서 바이든을 겨냥해 “내가 바이든 전 부통령을 처음 텔레비전에서 본 건 내가 8살 때였다”며 바이든이 고령이라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톡]CU, 가맹점주 전용 '씨유티비' 개국 外

    [비즈톡]CU, 가맹점주 전용 '씨유티비' 개국 外 유료

    ... 보다 이해하기 쉽게 홍보하고 가맹점주가 직접 출연해 생생한 점포의 이야기도 전할 계획이다. 하나카드, '하나 마이트립' 카드 3종 출시 하나카드는 하나은행과의 콜라보로 해외여행을 즐기는 신세대 노마드족을 위한 '마이트립' 카드 3종 상품을 4일 출시했다. 카드는 '마이트립 스카이패스 마이 플라이트', '마이트립 아시아나클럽 마이 플라이트', '마이트립 1Q 글로벌 비바'다. ...
  • [에디터 프리즘]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마라

    [에디터 프리즘]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마라 유료

    ... 그런데 요즘 한국의 20대야말로 나시쿠즈시에 가깝다. 감정적 대응 대신 그들의 생각을 쿨하게, 그러면서도 지속적으로 표출한다는 점에서다. 한국의 'No 아베' 정서에 기성세대의 냄비 근성과 신세대의 나시쿠즈시가 날줄과 씨줄로 결합돼 있는 셈이다. 불매운동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거란 얘기다. 다들 아베 총리도 쉽게 멈추지 않을 거라고 말한다. 일각에선 아직 시작도 안 했다는 말도 들린다. ...
  • [에디터 프리즘]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마라

    [에디터 프리즘]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마라 유료

    ... 그런데 요즘 한국의 20대야말로 나시쿠즈시에 가깝다. 감정적 대응 대신 그들의 생각을 쿨하게, 그러면서도 지속적으로 표출한다는 점에서다. 한국의 'No 아베' 정서에 기성세대의 냄비 근성과 신세대의 나시쿠즈시가 날줄과 씨줄로 결합돼 있는 셈이다. 불매운동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거란 얘기다. 다들 아베 총리도 쉽게 멈추지 않을 거라고 말한다. 일각에선 아직 시작도 안 했다는 말도 들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