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시장은 기준금리 발언보다 채권시장 흐름을 본다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시장은 기준금리 발언보다 채권시장 흐름을 본다 유료

    ... 반영해야 금융 불안정도 시장 기능에 따라 해소될 수 있다. 금융과 실물이 엇박자를 낸다면 중장기 금융 불안은 더 심각해진다. 가계부채 증가, 대기성 자금 부유 같은 금융 불안정 현상은 금통위가 장기간에 걸쳐 금리를 올릴 것 같은 신호를 계속 보낸 까닭도 크다. 」 ■ ◆신세 「 전 금융감독원 조사연구국장. 『불확실성 극복을 위한 금융투자』 저자. 」
  •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금리가 낮아 돈 빌린다고?…가계부채의 역습 몰려온다

    [신세철의 이코노믹스] 금리가 낮아 돈 빌린다고?…가계부채의 역습 몰려온다 유료

    ... 적정하게 반영하도록 금융중개 기능 확충 방안이 강구돼야 하는 이유다. 무엇보다 어제 은행연합회가 내놓은 코픽스 금리 산출방법을 더욱 고객 친화적으로 개선하고, 신용평가 기능부터 정상화시켜야 한다. 」 ■ ◆신세 「 미시간주립대 연구원을 거쳐 금융감독원 조사연구국장과 KB자산운용 리스크담당 상무를 지냈다. 저서로는 『불확실성시대 금융투자』가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