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송호근 칼럼] 성탄절 아침에
    [송호근 칼럼] 성탄절 아침에 ... 얼룩졌다. 영국 교회사학자 로빈슨(C. H. Robinson)은 “세계의 박해 중 19세기 조선 천주교 신자들이 겪었던 형고가 으뜸이었다”고 썼다. 형고는 그러나 희열을 불렀다. 신유박해(1801년) 때 충청 내포 지역에서 체포된 이기도(바오로)를 마을 장에 끌고 다니면서 수령이 외쳤다. “너는 리마두(마테오리치)에게 속았다. 천주는 없다.” 천주를 부정하라고 수령은 통사정을 ... #송호근 칼럼 #성탄절 #관용 #명동성당 종소리 #조선 천주교 #내세관 결핍
  • 김소윤, 조선후기 비극의 그녀에게···4·3평화문학상 '난주'
    김소윤, 조선후기 비극의 그녀에게···4·3평화문학상 '난주' ... 제주라는 어떤 차별성을 정난주라는 한 여인의 핍진한 삶과 연결시키는 작가의 진정성이 감동으로 다가왔다. 거기에 작가의 성실하고 개성 있는 문체도 돋보였다"고 평했다.정난주는 1801년 신유박해 당시 제주로 유배돼 살다가 생애를 마쳤다. 다산(茶山) 정약용(1762∼1836)의 조카이자 '백서사건'으로 순교한 황사영(1775~1801)의 부인이다. 명망 있는 집안에서 태어난 난주는 ...
  • '강진에서 남양주까지' 다산 정약용 유배길 걷기 행사
    '강진에서 남양주까지' 다산 정약용 유배길 걷기 행사 ... 다양한 공연을 펼친다. 다산의 18년 유배기간 중 처음 4년간 머물렀던 사의재에서 강진아트홀까지 강진풍물패가 길놀이를 한다. 11일에는 나주 율정에서 일일주막 행사를 개최한다. 나주 율정은 신유박해로 강진으로 유배가던 다산과 흑산도로 유배가던 형 정약전이 이별을 한 곳으로 다산이 해배된 뒤 율정 주막에 머물며 통곡했던 곳이다. 20일에는 수원화성박물관에서 '다산의 삶·다산의 꿈, 다산에게 ...
  • 보이프렌드 정민, 뮤지컬 '신유연가' 캐스팅…세도가 서자 역할
    보이프렌드 정민, 뮤지컬 '신유연가' 캐스팅…세도가 서자 역할 ... 희망했던 기생 '도화'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아낸 로맨틱 사극 뮤지컬로, 2018 초연되는 창작 작품이다. 본격 사극 로맨스 뮤지컬을 표방하고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역사적 실화인 '신유박해'를 소재 삼아 대립 관계에 있던 양 집안 남녀의 이루지 못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시대 로맨스를 선보인다. 유명 뮤지컬 배우 김다현, 김고운과 걸그룹 헬로비너스 송주희,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 ...

이미지

  • 정약종·이승훈 순교 '한국의 골고다' … 묵상으로 위로
  • '신유박해 순교자 이순이 옥중편지' 토요일 오후 인문학 정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성탄절 아침에
    [송호근 칼럼] 성탄절 아침에 유료 ... 얼룩졌다. 영국 교회사학자 로빈슨(C. H. Robinson)은 “세계의 박해 중 19세기 조선 천주교 신자들이 겪었던 형고가 으뜸이었다”고 썼다. 형고는 그러나 희열을 불렀다. 신유박해(1801년) 때 충청 내포 지역에서 체포된 이기도(바오로)를 마을 장에 끌고 다니면서 수령이 외쳤다. “너는 리마두(마테오리치)에게 속았다. 천주는 없다.” 천주를 부정하라고 수령은 통사정을 ...
  • [커버스토리] 갈대숲을 거닐다, 철새들과 노닐다
    [커버스토리] 갈대숲을 거닐다, 철새들과 노닐다 유료 ... 피어있었다. 동백림 너머 오솔길에는 채 마르지 않은 단풍 낙엽이 수북했다. 1㎞ 가량의 오솔길을 올라 다산 정약용(1762∼1836)의 혼이 서린 다산초당에 들렀다. 다산은 1801년 신유박해로 강진에 유배돼 꼬박 18년을 살았다. 주막집에도 얹혀 살고, 보은산(273m) 고성사의 보은산방(寶恩山房)에서도 쪽방살이를 했지만, 강진에서 가장 오래 머문 장소가 초당이었다. 다산은 ...
  • [커버스토리] 갈대숲을 거닐다, 철새들과 노닐다
    [커버스토리] 갈대숲을 거닐다, 철새들과 노닐다 유료 ... 피어있었다. 동백림 너머 오솔길에는 채 마르지 않은 단풍 낙엽이 수북했다. 1㎞ 가량의 오솔길을 올라 다산 정약용(1762∼1836)의 혼이 서린 다산초당에 들렀다. 다산은 1801년 신유박해로 강진에 유배돼 꼬박 18년을 살았다. 주막집에도 얹혀 살고, 보은산(273m) 고성사의 보은산방(寶恩山房)에서도 쪽방살이를 했지만, 강진에서 가장 오래 머문 장소가 초당이었다. 다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