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의주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신의주
(辛義柱 / SHIN,EUI-JOO)
출생년도 1939년
직업 언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유료

    ... 단정해도 된다. 영원에 도달한 8사단은 희천에서 방향을 틀었다. 돼지고기로 유명한 강계 근처에 와 있다. 1사단은 영변을 통과했다. 창성으로 향하고 있다. 영국군 27여단은 안주를 거쳐 신의주 방향으로 진군 중이다. 미국 기병 1사단과 보병 1사단이 24·25사단과 함께 평양에 집결했다. 미 해병 1사단과 보병 7사단은 원산에 상륙했다.” 한동안 작전지도와 청푸를 주시하던 펑더화이가 ...
  •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유료

    ... 단정해도 된다. 영원에 도달한 8사단은 희천에서 방향을 틀었다. 돼지고기로 유명한 강계 근처에 와 있다. 1사단은 영변을 통과했다. 창성으로 향하고 있다. 영국군 27여단은 안주를 거쳐 신의주 방향으로 진군 중이다. 미국 기병 1사단과 보병 1사단이 24·25사단과 함께 평양에 집결했다. 미 해병 1사단과 보병 7사단은 원산에 상륙했다.” 한동안 작전지도와 청푸를 주시하던 펑더화이가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미 공군의 포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신의주 쪽을 바라보는 중국의 동북변방군. 1950년 10월 말, 단둥(丹東). [사진 김명호] 인간은 핑계를 명분으로 포장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남에게 덮어씌울 줄도 안다. 그래서 만물의 영장이다. 6·25 전쟁도 양측 모두 명분이 그럴듯했다. 먼저 밀고 내려온 북쪽은 조국 해방전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