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임사장 자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사랑방] 한국토지주택공사 外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신임사장에 장옥선 상임이사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장 부사장은 경영혁신본부장, 기획재무본부장을 거치며 적극적인 업무추진으로 업무 역량을 인정받아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는 8일 '한일관계 어떻게 풀어야 하나'를 주제로 제64차 통일전략포럼을 개최한다. 주일 한국대사를 지낸 이수훈 경남대 교수가 최근 한일관계에 ...
  • 문 대통령, 수석 3명 교체…조국 26개월 만에 청와대 떠나

    문 대통령, 수석 3명 교체…조국 26개월 만에 청와대 떠나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6일) 3명의 수석비서관을 교체했습니다. 신임 민정수석에는 예상됐던 대로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을 임명했습니다. 김조원 수석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하기도 했습니다. 시민사회수석에는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을, 일자리수석에는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을 승진 임명했습니다. 조국 전 민정수석은 2년 2개월만에 청와대를 ...
  • 문 대통령, 조국 등 수석 3명 교체…민정 후임에 김조원

    문 대통령, 조국 등 수석 3명 교체…민정 후임에 김조원

    ... 청와대 수석비서관 3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후임 민정수석에는 예상대로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을 임명했죠. 조 수석은 다음 달 예정된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 직진하였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두 번째 민정수석은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입니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감사원 사무총장을 지냈죠. 김 신임 수석의 인삿말입니다. ...
  • 내달 개각→비서관급 교체…靑, 새 진용 꾸리기 가속도

    내달 개각→비서관급 교체…靑, 새 진용 꾸리기 가속도

    ... 민정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 청와대 수석비서관 3명을 교체했다. 신임 민정수석엔 김조원(62)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을 임명했고 일자리수석에는 황덕순(54) ... 정태호 수석은 서울 관악을, 이용선 수석은 서울 양천을에 출마할 예정이다. 황덕순 청와대 신임자리수석(왼쪽부터), 김거성 신임 시민사회수석, 김조원 신임 민정수석이 26일 오후 서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랑방] 한국토지주택공사 外 유료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신임사장에 장옥선 상임이사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장 부사장은 경영혁신본부장, 기획재무본부장을 거치며 적극적인 업무추진으로 업무 역량을 인정받아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는 8일 '한일관계 어떻게 풀어야 하나'를 주제로 제64차 통일전략포럼을 개최한다. 주일 한국대사를 지낸 이수훈 경남대 교수가 최근 한일관계에 ...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최저임금 인상하면 경기 좋아진다 떠들더니…올해가 최악"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최저임금 인상하면 경기 좋아진다 떠들더니…올해가 최악" 유료

    ... 16.4%, 2019년도 10.9%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줄일 연착륙 대책으로 정부가 제시한 일자리안정 자금을 홍보하고 다니던 중이었다. 그러나 장 실장의 공언과 달리 소득 양극화는 심해지고 ... 최악"이라고 한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장하성 전 정책실장에게 주중 대사 신임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장 실장이 방문했던 신림동 '걷고 싶은 문화의 거리' ...
  • YG는 여자를 창으로 썼나, 방패로 내세웠나

    YG는 여자를 창으로 썼나, 방패로 내세웠나 유료

    ... 관련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양 전 총괄은 동생 양민석 전 대표와 동반사퇴한 후 신임 CEO로 여성인 황보경 대표를 골랐다. [뉴시스] 위기를 돌파하려는 창이냐, 국면전환용 방패막이냐. ... 흘러나오자 재선임 3개월 만에 전격 퇴진했다. 한마디로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아 떠밀리듯 자리를 내놓은 셈이다.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세간의 관심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