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선 지낸 두 원조 친문 귀환…극과 극 정치 복원될까
    3선 지낸 두 원조 친문 귀환…극과 극 정치 복원될까 유료 ... 체제'는 급격히 탄력을 받았다. 친문 내 시니어와 주니어 그룹은 특히 외교안보 라인 인사를 중심으로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였다. 결과는 노 실장이 주중 대사로 물러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신주류의 승리였다. 그러다 지난해 8월 이해찬 대표가 당선되면서 청와대가 압도했던 당·청 간 균형점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이후부터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이 본격화되면서 여권 ...
  • 안철상 법원행정처장 후임 조재연 유력
    안철상 법원행정처장 후임 조재연 유력 유료 ... 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간 “명의는 환부만 찾아 수술해야 한다”며 사법행정권 남용 및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해 왔다. 안 처장은 현 대법원의 '신주류'로 꼽히는 국제인권법연구회나 전신인 우리법연구회에 몸담은 적이 없다. 대구고, 건국대 법대 출신인 안 처장은 지난해 1월 대법관에 임명됐고, 지난해 2월 법원행정처장을 맡았다. 지난해 ...
  • 동료 소환되고 탄핵 나와도 한마디 말도 없는 대법원장
    동료 소환되고 탄핵 나와도 한마디 말도 없는 대법원장 유료 ... 대한 법원 안팎의 해석도 제각각이다. 김 대법원장 친위세력 격인 법관대표회의를 활용해 자기 목소리를 대신 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에선 우리법연구회나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의 강경파 신주류에 끌려다니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선 '김 대법원장이 조만간 법관대표회의 결의안을 따르는 행보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 5월 김 대법원장은 “검찰 수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