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융 소외 계층' 최소화…서비스에 공들이는 은행권
    '금융 소외 계층' 최소화…서비스에 공들이는 은행권 유료 금융 소외계층의 불편을 줄이기 위한 은행들의 서비스 개선 움직임이 이어진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보이는 ARS'를 이달 초 도입해 청각 장애를 지닌 고객 편의를 돕는다. ... 송금·잔액 조회·거래 내역 조회·분실 신고 등을 안내해 주는 시스템이다. 이 같은 청각장애인의 금융 시스템 접근성을 높이는 서비스는 신한·KB국민·KEB하나·NH농협·부산은행 등에서도 운영 중이다. ...
  • 제조업 침체 깊었다, 30대 상장사 영업이익 1년새 반토막
    제조업 침체 깊었다, 30대 상장사 영업이익 1년새 반토막 유료 ...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담배를 생산·판매하는 KT&G(12.7%)의 영업이익도 확대됐다. 금융업에선 희비가 엇갈렸다. 신한금융(11.4%)과 삼성생명(2%)은 영업이익이 늘었지만 KB금융(-5.5%)과 ... 이후 전망도 밝지 않다. 증권사 연구원들은 올해 상장사 실적 전망치를 갈수록 낮추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올해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을 140조7925억원(평균 ...
  • [경제 브리핑]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에 과징금 12억원 유료 ... 15일 정례회의를 열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차명계좌를 개설한 4개 증권사(삼성증권·한국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신한금융투자)에 총 12억37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의결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조사 과정에서 이 회장의 차명계좌 427건을 추가로 발견했다. 이 중 1993년 8월 금융실명제 긴급명령 시행 이전에 개설된 계좌 9건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