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흥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설악산 신흥사 문화재 관람료 영수증. 성인 한 명당 3500원을 내야 한다. 김홍준 기자 ━ [SPECIAL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주말인 지난달 27일 설악산 소공원 입구. 신흥사와 800m 떨어진 문화재 관람료 매표소에는 관람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이루고 있었다. 일부 등산객들은 “아니, 우리는 절도 안 들르는데 왜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설악산 신흥사 문화재 관람료 영수증. 성인 한 명당 3500원을 내야 한다. 김홍준 기자 ━ [SPECIAL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주말인 지난달 27일 설악산 소공원 입구. 신흥사와 800m 떨어진 문화재 관람료 매표소에는 관람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이루고 있었다. 일부 등산객들은 “아니, 우리는 절도 안 들르는데 왜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설악산 신흥사 문화재 관람료 영수증. 성인 한 명당 3500원을 내야 한다. 김홍준 기자 ━ [SPECIAL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주말인 지난달 27일 설악산 소공원 입구. 신흥사와 800m 떨어진 문화재 관람료 매표소에는 관람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이루고 있었다. 일부 등산객들은 “아니, 우리는 절도 안 들르는데 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