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놓고 마약, 클럽·공무원 유착…강남서 벌어진 불편한 진실
    내놓고 마약, 클럽·공무원 유착…강남서 벌어진 불편한 진실 유료 ... 버닝썬은 영업정지를 면했다. 버닝썬 뿐 아니라 강남 클럽 '아레나' 및 주변 유흥업소들과 경찰의 유착도 줄줄이 드러났다. 버닝썬을 수사하던 서울청 광역수사대 수사관 등이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모(46·구속)씨가 운영하던 클럽 중 하나로부터 미성년자 출입사건 수사 무마 대가로 금품을 받아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강남구청과 서초구청의 위생과 공무원들은 이들 업소로부터 향응을 ...
  • 강남 클럽 불법 쉬쉬한 경찰 더 있다 유료 ...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도록 했다. 두 경찰관은 사건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각각 수백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아지트는 탈세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모(46·구속)씨 소유 클럽이다. 경찰은 강씨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다른 업소들에서도 비슷한 로비 활동이 있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과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
  • 강남 클럽 불법 쉬쉬한 경찰 더 있다 유료 ...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도록 했다. 두 경찰관은 사건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각각 수백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아지트는 탈세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모(46·구속)씨 소유 클럽이다. 경찰은 강씨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다른 업소들에서도 비슷한 로비 활동이 있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과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