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학자 이덕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집에 온 손님 돌아갈 때, 어디까지 나와 배웅해야 할까

    집에 온 손님 돌아갈 때, 어디까지 나와 배웅해야 할까

    ... 안동 학봉(김성일)종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떠나려 하자 마당까지 나와 인사하며 배웅하고 있다. 왼쪽은 이동후 도산우리예절원 설립자. [사진 도산우리예절원] 이 행동 규범은 조선 후기 실학자 이덕무(李德懋?1741∼1793)가 남긴 예서 『사소절(士小節)』에 나오는 말이다. 이덕무실학자 박제가가 가장 좋아했던 친구다. 이 말을 그저 옛 사람의 행동 수칙쯤으로 치부해 버릴 ...
  • 실학박물관 무예공연·체험프로그램, 매달 마지막 토요일

    실학박물관 무예공연·체험프로그램, 매달 마지막 토요일

    ... 무예공연이 있은 후에는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무예체험프로그램들을 운영된다. 조선시대 실학자 이덕무, 박제가와 무사 백동수가 집필한 '무예도보통지'는 다른 군사서적들이 전략, 전술 등 ...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 1시와 3시에 실학박물관 앞마당에서 2회씩 진행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실학자들이 직접 집필한 무예를 만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가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관람은 ...
  • 김탁환 '방각본 살인사건', 佛 카멜레온 문학상 수상

    김탁환 '방각본 살인사건', 佛 카멜레온 문학상 수상

    ... 한국문학과 번역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방각본 살인 사건'은 우리 역사상 가장 흥미로운 시기 중 하나인 18세기 말 정조 치세를 배경으로 박지원, 홍대용, 박제가, 이덕무, 유득공, 백동수 등 젊은 실학자들의 이야기를 담아 낸 '백탑파' 시리즈 첫 작품이다. 조선의 르네상스였던 18세기 말, 실사구시와 이용후생을 추구하며 새로운 조선을 향한 열망에 불타는 젊은 ...
  • [책 속으로] 실학자 이덕무의 보물 같은 문장

    [책 속으로] 실학자 이덕무의 보물 같은 문장

    문장의 온도 문장의 온도 이덕무 지음 한정주 옮김, 다산초당 종이와 잉크로 이뤄졌을 뿐인 문장의 힘이 세다는 방증은 예로부터 숱하다. 플라톤이 공동체에서 시인을 추방하고자 했던 것도 그들이 퍼뜨릴 말, 문장이 두려워서였다. 조선 정조가 밀어붙인 문체반정(文體反正)도 마찬가지. 사회를 혼란스럽게 한다며 박지원 등 당시 개혁파(북학파)가 사용하던 한문 문체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책 속으로] 실학자 이덕무의 보물 같은 문장

    [책 속으로] 실학자 이덕무의 보물 같은 문장 유료

    문장의 온도 문장의 온도 이덕무 지음 한정주 옮김, 다산초당 종이와 잉크로 이뤄졌을 뿐인 문장의 힘이 세다는 방증은 예로부터 숱하다. 플라톤이 공동체에서 시인을 추방하고자 했던 것도 그들이 퍼뜨릴 말, 문장이 두려워서였다. 조선 정조가 밀어붙인 문체반정(文體反正)도 마찬가지. 사회를 혼란스럽게 한다며 박지원 등 당시 개혁파(북학파)가 사용하던 한문 문체인 ...
  • [책 속으로] 내 가슴 적신 갈피갈피…그 속에서 읽은 희망

    [책 속으로] 내 가슴 적신 갈피갈피…그 속에서 읽은 희망 유료

    ... 일을 소임하고 있는 것 같다. 대로 뒤에 버려진 들판에 내는 길 말이다. 그의 이번 관심은 이덕무(1741~1793)다. 청장관 이덕무는 비슷한 시기를 살았던 다른 실학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 호칭을 얻지 못했던 것도 그 이유일 수 있겠다. 하지만 저자는 스스로 밝혔듯이 오래 전부터 이덕무에 '꽂혀서' 그야말로 집요하게 파고 들었다. 이덕무의 전집 『청장관전서』를 읽고 해체하고, ...
  • [책 속으로] 내 가슴 적신 갈피갈피…그 속에서 읽은 희망

    [책 속으로] 내 가슴 적신 갈피갈피…그 속에서 읽은 희망 유료

    ... 일을 소임하고 있는 것 같다. 대로 뒤에 버려진 들판에 내는 길 말이다. 그의 이번 관심은 이덕무(1741~1793)다. 청장관 이덕무는 비슷한 시기를 살았던 다른 실학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 호칭을 얻지 못했던 것도 그 이유일 수 있겠다. 하지만 저자는 스스로 밝혔듯이 오래 전부터 이덕무에 '꽂혀서' 그야말로 집요하게 파고 들었다. 이덕무의 전집 『청장관전서』를 읽고 해체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