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청와대 “의원 국민소환법 20대 국회서 완성되길” 이틀째 야당 압박 유료 ... 입장을 발표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댓글 조작처럼 조작 의혹까지 받는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을 근거로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민의 평가 운운하며 사실상 야당 심판론을 제기하는 등 막가파식 국회 모욕과 야당 공격에 나선 데 대해 분노를 표한다”고 밝혔다. 포퓰리즘으로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중간에 의원을 갈아치우는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유료 ... 검경수사권 조정 패스트트랙을 두고 시작됐다. 하지만 사실은 총선 전쟁이다. 내년 4월 총선 무렵 극대화된 에너지를 만들려면 어차피 지금쯤 정치적 동원력에 시동을 걸어야 한다. '문재인 정권 심판론'은 핵심 불쏘시개다. 마침 문 정권은 '꺾어진다'는 집권 3년차를 맞았다. 말 한마디에 나는 새가 떨어지는 막강 파워는 시들고, 환호가 슬금슬금 잦아드는 시점이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
  • 손학규 리더십, 한 달 뒤 원내대표 선거가 분수령
    손학규 리더십, 한 달 뒤 원내대표 선거가 분수령 유료 ... 시선이 다른 쪽이어서 그랬을 것이다. 두 사람은 '개혁적 중도 정당'이란, 모호하고 추상적인 카테고리로 묶여있다. 그러나 각론은 다른 문제다. 내년 총선에서 '반문재인 선명 야당', '정권 심판론', '중도개혁연대' 중 어떤 깃발을 올릴 거냐에 따라 이합집산이 달라진다. 손 대표는 말이 없다. 어쩌면 내보일 수 없는 게 진짜 고민일지 모른다. 당에선 오월동주(吳越同舟)일지라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