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십자가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난' 전 예수가 오른 계단…300년 만에 본모습 공개

    '고난' 전 예수가 오른 계단…300년 만에 본모습 공개

    [앵커] 십자가형 선고 전 예수가 올라갔다는 로마의 성스러운 계단, 300여년 만에 본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6년의 복원작업을 거쳤습니다. 앞으로 한 달만 더 공개가 된다고 합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순례객들이 계단에 입을 맞추며 무릎과 손을 짚고 올라갑니다. 28개 계단을 오르는 동안 예수의 고통을 묵상합니다. 예수가 로마제국의 유대 총독이던 빌라도로부터 ...
  • '고난' 전 예수가 오른 계단…300년 만에 본모습 공개

    '고난' 전 예수가 오른 계단…300년 만에 본모습 공개

    ...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순례객들이 계단에 입을 맞추며 무릎과 손을 짚고 올라갑니다. 28개 계단을 오르는 동안 예수의 고통을 묵상합니다. 예수가 로마제국의 유대 총독이던 빌라도로부터 십자가형을 선고받기 위해 올라간 것으로 전해지는 '성스러운 계단'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6년간의 복원 작업 끝에 성스러운 계단의 원래 모습인 순백의 대리석이 일반에 공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
  •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단',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단',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 11일(현지시간) 로마 교구 총대리 안젤로 데 도나티스 추기경이 복원된 '성 계단'을 축복하는 의식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예수가 당시 로마제국의 유대 총독이던 빌라도의 법정에서 십자가형을 선고받았을 때 올라갔던 계단으로 알려진 이 계단은 해마다 수십만 명의 순례객들이 몰려 예수의 고난을 묵상하면서 발이 아닌 무릎과 손으로 올라가는 것으로 유명한 성지이다. 순례자들이 지난 ...
  • '십자가형·강제성행위·물고문'…서울 대안학교서 무슨 일이

    '십자가형·강제성행위·물고문'…서울 대안학교서 무슨 일이

    [MBC] 서울에 위치한 미인가 대안학교에서 2년 동안 상습폭력에 시달렸다고 호소하는 학생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이 학생은 '십자가형'이라는 가혹행위에 성적 학대, 물고문까지 겪었다고 주장하는데 학교 측은 도리어 피해 학생을 탓하고 있다고 MBC가 16일 보도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학생 김모(18)군은 2년 전 중학교를 졸업한 뒤 모 종교재단이 운영하는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활절의 명상을 위해

    부활절의 명상을 위해 유료

    ... 무엇이었는지 생각하기란 쉽지 않다. 기원전 1세기 로마의 노예들이 반란을 일으켰다. 지도자는 우리에게 배우 커크 더글러스로 기억되는 스파르타쿠스. 반란을 진압한 로마공화국 정부는 포로들을 십자가형에 처했다. 수도 로마에서 남쪽으로 뻗은 아피아 가도에 수많은 십자가를 세우고 노예들을 매달았다. 사람의 왕래가 잦은 1번 국도를 형장으로 택한 것은 공포심으로 저항의 싹을 자르기 위해서였다. ...
  • 죽음 앞에 선 인간 예수

    죽음 앞에 선 인간 예수 유료

    ... 받으심'입니다. 서울 명동성당 사제관 화단의 예수님 대리석상입니다. 인간 예수의 두려움과 체념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예수님은 로마제국의 십자가형을 받아 죽었지만 사흘만에 부활했습니다. 오늘은 부활절입니다.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Copyright by JoongAng Ilbo ...
  • 죽음 앞에 선 인간 예수

    죽음 앞에 선 인간 예수 유료

    ... 받으심'입니다. 서울 명동성당 사제관 화단의 예수님 대리석상입니다. 인간 예수의 두려움과 체념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예수님은 로마제국의 십자가형을 받아 죽었지만 사흘만에 부활했습니다. 오늘은 부활절입니다.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Copyright by JoongAng Il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