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쑥고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씨네타운', '국찢남' 류준열이 밝힌 '봉오동전투'→유해진·이제훈[종합]

    '씨네타운', '국찢남' 류준열이 밝힌 '봉오동전투'→유해진·이제훈[종합]

    ...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배역으로 여러분을 만나는 것은 괜찮은데, 이렇게 만나면 스럽더라"며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여준 류준열은 지난 25일 수상한 황금촬영상 인기상에 대해 ... 자신의 스타일이 있고 그 스타일을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다. 친구들에게 제가 그렇게 답을 하면 고개를 끄덕이며 더 이상 물어보지 않더라"고 전했다. 또, "TV와 다른 지점이 있다면, 낯을 가린다고 ...
  • [리뷰IS] '아는 형님' 이봉주X양준혁X진종오, 레전드 3인방의 반전 매력

    [리뷰IS] '아는 형님' 이봉주X양준혁X진종오, 레전드 3인방의 반전 매력

    ... 힘들다"라고 말했고, 당황한 서장훈은 "오해다. 저는 선배님들에게 예의바르게 인사한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뭉쳐야 찬다'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세 사람. 이봉주는 "'아는 ... 느낄 때도 있느냐는 물음에 "사격을 마치고 모니터할 때 내 모습을 보면 멋있다고 생각한다"며 스럽게 답했다. 양준혁은 김응용 감독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김응용 감독이 자신을 ...
  • '아는 형님' 양준혁X이봉주X진종오, 스포츠 레전드 3인방의 솔직한 매력 [종합]

    '아는 형님' 양준혁X이봉주X진종오, 스포츠 레전드 3인방의 솔직한 매력 [종합]

    ... 힘들다"라고 말했고, 당황한 서장훈은 "오해다. 저는 선배님들에게 예의바르게 인사한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진종오는 사격을 하게 된 계기를 묻는 강호동의 질문에 "어렸을 때 '... 느낄 때도 있느냐는 물음에 "사격을 마치고 모니터할 때 내 모습을 보면 멋있다고 생각한다"며 스럽게 답했다. 양준혁은 김응용 감독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김응용 감독이 자신을 ...
  • 스스로 그러한 자연처럼 스스로 그러한 나로 살고 싶다

    스스로 그러한 자연처럼 스스로 그러한 나로 살고 싶다

    ... 그저 소소하게 일상 이야기를 나누다 나는 “도시나 시골이나 무자비하기는 마찬가지예요” 하는 말을 내뱉고 말았다. 필자분은 내 얼굴을 한번 쳐다보더니 알겠다는 듯 고개를 끄덕끄덕했다. 나는 무슨 마음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시골에서 불쑥불 나타나는 버거운 생명, 도시에서 턱턱 가려진 시멘트벽을 밀고 들어가 먹이를 찾아야 하는 어떤 마음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의지도 NC에서 배운다? "후배들 덕에 이득 보네요"

    양의지도 NC에서 배운다? "후배들 덕에 이득 보네요" 유료

    ... 미안하다 ." ' 양의지 효과 '라는 평가가 줄잇는다. 정작 그는 스러워하며 고개를 저었다. 공수를 겸비한 KBO 리그 최고 포수로 손꼽히는 양의지(32)도 유니폼을 ... 안방마님 양의지의 많은 경험과 노련함이 묻어나는 것 아니냐는 평가가 뒤따른다 . 양의지는 고개를 가로젓는다 . 그는 " 젊은 선수들이 정말 잘해 주고 있어 다행이다 . 그래서 ...
  • 박항서가 말하는 '동남아 출신 K리거 3호' 콩푸엉

    박항서가 말하는 '동남아 출신 K리거 3호' 콩푸엉 유료

    ... 감독님을 아버지처럼 생각한다. 아픈 선수를 직접 찾아가 치료해 주는 모습은 흡사 아버지 같았다"고 박 감독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의 '애정 표현'에 박 감독은 스러운 듯 고개를 저으며 웃었지만, 입단식이 끝난 뒤 선수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뒷머리를 감싼 채 여러 조언을 해 주는 모습은 콩푸엉의 말처럼 아버지 같았다. 박 감독은 "한국 선수들에겐 ...
  • 박항서가 말하는 '동남아 출신 K리거 3호' 콩푸엉

    박항서가 말하는 '동남아 출신 K리거 3호' 콩푸엉 유료

    ... 감독님을 아버지처럼 생각한다. 아픈 선수를 직접 찾아가 치료해 주는 모습은 흡사 아버지 같았다"고 박 감독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의 '애정 표현'에 박 감독은 스러운 듯 고개를 저으며 웃었지만, 입단식이 끝난 뒤 선수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뒷머리를 감싼 채 여러 조언을 해 주는 모습은 콩푸엉의 말처럼 아버지 같았다. 박 감독은 "한국 선수들에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