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쑨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손 맞잡고 결승선 통과…치열한 승부의 세계선 '실격'

    손 맞잡고 결승선 통과…치열한 승부의 세계선 '실격'

    ... 환호를 받았습니다. 스포츠에선 때때로 경쟁을 넘어선 가슴 따뜻한 장면들이 나옵니다. 그러나 공정한 승부라는 규칙과 충돌하며 논쟁을 불러내기도 합니다. JTBC 핫클릭 광주세계수영 쑨양, 1위 실격으로 자유형 200m 2연패 정식종목 예약한 브레이크댄싱, 메달 색 어떻게 가리나? 볼 때마다 새로운 몸짓…'메달 색' 어떻게 가리나 하루 200km 넘게 달리는 도로 사이클…1cm로 ...
  • 시상대 위 무릎꿇은 선수들…인종차별에 '묵직한 외침'

    시상대 위 무릎꿇은 선수들…인종차별에 '묵직한 외침'

    ... 순간, 선수들이 세상을 향한 목소리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1등이 되기 위한 경쟁을 뛰어넘어 그 과정이 공정했는지를 따져묻기도 합니다. 지난달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는 도핑 의혹을 받는 쑨양의 금메달을 못믿겠다며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르길 거부했습니다. 꼭 시상대 위가 아니더라도 선수들은 자신이 마주한 세상의 부조리를 알리기 위해 국가를 불러야 할 때 무릎을 꿇거나 마라톤 결승선을 ...
  • 미국, 광주세계수영 여자 혼계영 400m 세계신기록

    미국, 광주세계수영 여자 혼계영 400m 세계신기록

    ... 평영 200m 결승행 무산 "다음 레이스에 집중" 드레슬, 자유형 100m 2연패…'경영 첫 3관왕' 달성 7위에서 1위로…31세 수영 여제 '200m 역전드라마' 광주세계수영 쑨양, 1위 실격으로 자유형 200m 2연패 '수영 간판' 김서영 개인혼영 200m 6위…호스주 4연패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
  • 한국 다이빙 활약, 쑨양 패싱, 잇딴 사고까지... 광주 17일 간의 기억

    한국 다이빙 활약, 쑨양 패싱, 잇딴 사고까지... 광주 17일 간의 기억

    예상치 못한 다이빙의 깜짝 활약부터 세계가 주목한 '쑨양 패싱' 그리고 잇딴 사고까지…. 광주에서 열린 17일간의 수영 축제가 끝났다.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28일 폐회식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한국에서 처음 치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인 만큼 기대도 컸고 아쉬움도 많았다. 한국 다이빙은 여러 종목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 다이빙 활약, 쑨양 패싱, 잇딴 사고까지... 광주 17일 간의 기억

    한국 다이빙 활약, 쑨양 패싱, 잇딴 사고까지... 광주 17일 간의 기억 유료

    예상치 못한 다이빙의 깜짝 활약부터 세계가 주목한 '쑨양 패싱' 그리고 잇딴 사고까지…. 광주에서 열린 17일간의 수영 축제가 끝났다.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28일 폐회식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한국에서 처음 치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인 만큼 기대도 컸고 아쉬움도 많았다. 한국 다이빙은 여러 종목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
  • 고정관념 깬 10대·30대 '인간 물고기'

    고정관념 깬 10대·30대 '인간 물고기' 유료

    ... 정치적, 종교적, 차별적인 행동도 금지된다'는 조항을 규정에 추가했다. 위반 시 메달을 박탈하거나 출전을 금지할 수 있다. 이는 맥 호튼(호주), 던컨 스콧(영국) 등이 도핑 의혹과 관련해 쑨양과 같이 시상대에 서는 걸 거부하자 추가한 것이다. 이에 선수들은 “표현의 자유를 막는 규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고정관념 깬 10대·30대 '인간 물고기'

    고정관념 깬 10대·30대 '인간 물고기' 유료

    ... 정치적, 종교적, 차별적인 행동도 금지된다'는 조항을 규정에 추가했다. 위반 시 메달을 박탈하거나 출전을 금지할 수 있다. 이는 맥 호튼(호주), 던컨 스콧(영국) 등이 도핑 의혹과 관련해 쑨양과 같이 시상대에 서는 걸 거부하자 추가한 것이다. 이에 선수들은 “표현의 자유를 막는 규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