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한 추상화가의 5·18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한 추상화가의 5·18 유료 ... '4·19세대'였던 그는 서울대 미대 1회 입학생이었지만 미군정청의 '국립 서울대 설립안'에 반대했다가 제적됐습니다. 숙명여고 교사로 재직할 당시 이후락 중앙정보부장이 개입된 입시비리에 쓴소리했다가 반공법 위반 누명을 쓰고 옥살이를 했습니다. 그 뒤 10년을 야인으로 살았습니다. 『25시』의 작가 게오르규가 남긴 “사회가 병들면 시인이 아프다”라는 말을 좋아했다는 윤형근, 그의 그림은 ...
  • 홍남기 '아싸' 논란…버스사태 때도 이해찬·김현미만 보였다 유료 ... 편향된 관점을 보여준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김동연 전 부총리는 청와대 참모진과의 갈등이 심했지만 할 말은 하는 스타일이었다”며 “반대로 홍 부총리는 '불협화음'은 없지만, '예스맨'이라는 이미지가 굳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무리한 정책이나 잘못된 판단에는 쓴소리를 해주는 것이 경제 부총리의 역할”이라고 조언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 문 정부 과기정책, 5G 1개만 합격점…5개 미흡 10개 보통
    문 정부 과기정책, 5G 1개만 합격점…5개 미흡 10개 보통 유료 “잘못한 것은 다 빼고, 자잘한 실적만 나열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간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성과에 대해 과학기술계 원로들이 쓴소리를 내놨다. 중앙일보가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공학한림원의 추천을 받은 과학기술계 원로 11명을 대상으로 긴급설문을 진행한 결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3일 '문재인 정부 2주년 과학기술·ICT 성과'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