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토야마 “일본, 대화·협력으로 존엄성 있는 국가 돼야”
    하토야마 “일본, 대화·협력으로 존엄성 있는 국가 돼야” 유료 ... 협력하는 탈대일본주의를 통해 미들파워 국가로 자립해야 한다는 제언을 포함시켰다. 책은 2년 전 일본에서 먼저 출간됐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인사말에서 “이 책을 저술한 계기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 이후 그 전에 걸어왔던 길을 다시 걷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일본은 (주변국과) 대화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 존엄성 있는 국가로 발돋움해야 ...
  • [글로벌 아이] '13년전 아베'를 넘어선 아베의 비결
    [글로벌 아이] '13년전 아베'를 넘어선 아베의 비결 유료 서승욱 도쿄총국장 휴일인 9일은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의 결혼 32주년 기념일이었다. 긴자(銀座)의 극장에서 '날지 못하는 스페이스맨과 위험한 시나리오,개그마겟돈 미션'이란 ... 정서에서 멀어지지 않으려 스스로를 돌아보는 마음가짐이 롱런의 비결이라는 뜻이다. 이 말은 아베 총리에게만 정답인 것일까. 경기 판단, 외교안보정책의 성과, 누가 봐도 전 정권과 비슷한데 ...
  • 일본은 양다리로 살길 찾는데, 한국은 아직도 “대책 검토”
    일본은 양다리로 살길 찾는데, 한국은 아직도 “대책 검토” 유료 ... 한다. ━ “생존 차원 국익 우선순위 정해야” 2019년 4월 26일 미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관련기사 중국 ... 때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수준을 넘어선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을 세웠어야 한다”며 “이젠 정권 차원이 아니라 향후 국가 생존의 차원에서 국익의 우선순위를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난국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