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산정책연구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유료

    ... 기조가 변했다. 오� 우선 미국의 대아시아 기조가 변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로 회귀' 정책은 동맹국을 활용한 일종의 '안보 아웃소싱'이었다. 한·일이 친해야 미국 안보가 더 튼튼해졌다. ... “한·미 동맹 심화 방안 논의”라고만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한·일 관계 관심없나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다자주의보다 양자주의를 ...
  • 한·일 뜨거운 감자 지소미아…“폐기 밝히는 쪽이 불리” 유료

    ... 대변인 명의로 환영 성명까지 냈다. 이때문에 한국과 일본 중 지소미아 철회를 먼저 꺼내는 쪽이 3국 공조 약화의 책임을 지며 불리한 상황에 몰릴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미국은 지소미아를 한·미·일 안보협력의 기반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지소미아 연장을 거부하겠다는 국가를 3국 안보협력의 틀을 깨는 국가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두현 ...
  • 한반도 유사시 자위대 오나…유엔사, 전력 제공국 늘린다 유료

    ... 국가들이다. 6·25전쟁 때 16개 파병 국가를 중심으로 꾸려졌다. 현재 미국·영국·프랑스·호주·캐나다 등 모두 17개국이다. 전력 제공국은 유엔사에 참모나 연락 장교를 보낸다. 이기범 아산정책연구원 국제법센터 연구위원은 “지금까지 6·25 전쟁 당시 유엔 회원국이 전력 제공국의 요건이라는 게 다수의 해석이었다”며 “하지만 이젠 유엔사의 실질적 대주주인 미국이 전력 제공국을 어떻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