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소 부총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일본 “수출 규제는 협의 대상 아니다, 철회도 생각 안 해”

    일본 “수출 규제는 협의 대상 아니다, 철회도 생각 안 해” 유료

    ... 묻자 “한국의 대응에 달렸다”고 재차 강조했다. '적절한 수출 관리'를 내세웠지만, 근저엔 '조치 철회를 원하면 징용 문제 등에서 한국이 양보하라'는 메시지가 깔려 있다는 해석이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런 속내를 더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회견에서 “한국은 지금 (수출규제 조치 등의) 제재를 철회하라고 일방적으로 주장하면서도, 그 전제가 되는 (징용 ...
  • 당·정·청 급하게 대응 나섰지만…뾰족한 카드 안 보인다

    당·정·청 급하게 대응 나섰지만…뾰족한 카드 안 보인다 유료

    홍남기 부총리(왼쪽)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4일 국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명백한 경제보복이며 상응한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현동 ... 있다. 당시 업계에서는 일본이 수출 규제를 실행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올해 3월에는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가 공식적으로 “보복 조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일본통'인 ...
  • [사설] 기업에 “일본의 경제 보복, 사전에 몰랐냐”고 묻는 정부 유료

    일본 정부는 올해 초부터 여러 경로를 통해 경제 보복의 칼을 갈고 있다고 예고해 왔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송금 제한과 비자 발급 제한을 거론했고, 앞으로 꺼낼 보복 카드는 190개에 달한다고 한다. 그런데도 정부는 무대책으로 일관했다. 나날이 악화하는 경제 분야도 마찬가지다. 수많은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반(反)시장·반기업적 '소득주도 성장' 정책실험이 ...